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상화폐 환치기' 우려에 농협은행도 외인 월 송금한도 신설

송고시간2021-05-11 06:03

beta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가상화폐) 관련 환치기(불법 외환거래) 우려에 은행권이 연이어 외국인 등의 해외송금 한도를 줄이고 있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은행은 이날부터 외국인 또는 비거주자가 비대면 창구로 해외로 보낼 수 있는 송금액에 '월간 1만 달러'(약 1천114만원) 제한을 신설했다.

농협은행은 공문에서 제한 신설 이유를 "외국인 및 비거주자의 가상화폐 구입 등 의심스러운 해외송금 방지"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가상화폐) 관련 환치기(불법 외환거래) 우려에 은행권이 연이어 외국인 등의 해외송금 한도를 줄이고 있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은행은 이날부터 외국인 또는 비거주자가 비대면 창구로 해외로 보낼 수 있는 송금액에 '월간 1만 달러'(약 1천114만원) 제한을 신설했다.

농협은행은 비대면 해외송금을 기존에 건당 1만 달러, 연간 5만 달러로 제한해 왔다. 여기에 월에 보낼 수 있는 제한이 새로 생겼다.

대면 해외송금 제한은 기존 건당 5만 달러, 연간 5만 달러로 유지된다.

송금 금액이 한도를 넘으면 정당한 소득 또는 보수를 송금한다는 것을 증빙할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농협은행은 공문에서 제한 신설 이유를 "외국인 및 비거주자의 가상화폐 구입 등 의심스러운 해외송금 방지"라고 밝혔다.

이는 최근 급증한 '코인 환치기'를 막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국내보다 싼값에 해외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을 사려고 돈을 보내는 행위, 그렇게 들여온 비트코인을 국내 거래소에서 팔아 차액을 남긴 뒤 해외로 빼내는 행위 등을 최대한 걸러내겠다는 뜻이다.

앞서 지난달 신한은행과 우리은행도 외국인과 비거주자의 비대면 해외 송금에 월 1만달러 제한을 신설했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