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응천 "문자폭탄, 자연스러워?…당심 한쪽 몰려가 무서워"

송고시간2021-05-10 19:26

문대통령 발언 우회 비판…"침묵의 나선이론처럼 획일화"

조응천 의원
조응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언급한 강성 지지층의 '문자폭탄'에 대해 "의견 획일화가 너무 심하게 나타난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이날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문자폭탄과 관련한 문 대통령 견해에 동의하는지를 묻자 "(문자폭탄으로) 당론과 당심이 한쪽으로 몰려가는 것이 가장 무섭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자폭탄의 역기능을 강조하면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에둘러 비판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일각에서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취임 4주년 특별연설 후 일문일답에서 "SNS 시대에 문자로 자신의 의견을 표현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청와대 국민청원, 병영문화 개선에 대한 군 장병의 요구 등을 거론했다.

조 의원은 "침묵의 나선이론처럼, 자신의 주장이 소수에 속하는 것 같으면 고립과 따돌림을 회피하고 싶어 다수 의견에 동조하려고 하고, 소수 의견이 아닌 척한다"며 '문자폭탄 여파'를 설명했다.

그는 "동조하지 않으면 굉장히 폭력적이고 센 톤으로 막 가지 않느냐"며 "심지어 의원들조차 그렇게 됐고, 권리당원 70만 명도 대부분 의견을 안 낸다. 고립될까 봐"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이 문자폭탄을 군 장병들의 요구에 빗댄 것에 대해선 "군대에서 병영의 애로사항을 전달하는 것과는 조금 차이가 있고 논점이 좀 다르다"고 했다.

그는 "솔직히 욕먹고 좋은 사람은 아무도 없다"며 "내가 이골났다고 하는 건 무감해졌다는 것이지, 어떤 건 막 후벼판다. 처음 겪는 사람은 되게 놀랄 것"이라고 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