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우치 "미국, 실내 마스크 착용 규정도 완화 필요"(종합)

송고시간2021-05-11 03:11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은 완화에 부정적 입장

전문가들 "올여름, 정상 가까울 것…이달중 감염·사망자 뚝 떨어질것"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확대됨에 따라 실내 마스크 착용 규정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9일(현지시간) ABC 방송의 '디스 위크'에 출연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완화할 때가 됐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나아가면서, 그리고 더 많은 사람이 백신을 맞으면서 그것(완화 조치)을 아마도 보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더 많은 사람이 백신을 접종함에 따라 우리는 더 자유로워지기 시작할 필요가 있다"면서 더 많은 미국인이 백신을 접종하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거의 실시간으로 지침을 업데이트할 것이라고 말했다.

CDC는 지난달 마스크 착용 지침을 완화해 백신 접종 완료자는 사람들로 붐비지 않는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고 권고했다.

그러나 쇼핑몰이나 영화관, 박물관 같은 실내 공공장소에서는 백신 접종자나 비(非)접종자 모두 마스크를 꼭 쓰라고 조언했다.

파우치 소장의 이날 발언은 스콧 고틀리브 전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이 같은 날 실내 마스크 착용 규정을 완화할 필요성을 언급한 것에 동조한 것이다.

고틀리브 전 국장은 이날 CBS에서 "틀림없이 실외에선 모임에 더 이상 제한을 두지 말아야 한다"며 "(코로나19의) 확산이 낮고 백신 접종률은 높으면서 좋은 검사 체계를 시행해서 감염을 파악하는 주(州)에서는 실내에서도 이 규제를 완화하기 시작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같은 날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은 마스크 착용 규정 완화에 부정적인 뉘앙스의 발언을 내놨다.

제프 자이언츠 조정관은 이날 CNN 방송의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과의 인터뷰에서 "모든 사람이 지쳤다. 마스크 착용은 고통일 수 있다"면서도 "터널 끝 빛이 점점 더 밝아지고 있다. 우린 방어 태세를 유지해야 한다. CDC 지침을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CDC는 지난 7일 코로나19 전염 관련 지침을 개정하면서 공기 흡입을 통한 감염을 주요 전염 방식으로 지목한 바 있다.

CDC는 코로나19 사태 초기 감염자의 콧물이나 침 등이 다른 사람의 코나 입에 직접 들어가는 것을 주요 감염원으로 제시했다가 공기를 통한 감염도 인정하는 쪽으로 지침을 개정했다.

제프 자이언츠 미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제프 자이언츠 미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보건 전문가들은 정상화 복귀에 대한 기대감도 키우고 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약 1년 뒤면 미국이 거의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파우치 소장은 "나는 내년 어머니의 날에는 우리가 지금 보는 것과 극적으로 다른 것을 보게 되기를 바란다"며 "나는 우리가 정상에 최대한 가깝게 돌아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어머니의 날은 5월 두 번째 일요일이다.

파우치 소장은 다만 압도적인 비율의 인구가 백신을 맞도록 해야 한다는 단서를 달았다. 그는 그렇게 되면 코로나바이러스가 더는 갈 곳이 없어지면서 감염자 급증이 일어나지 않고 지금처럼 많은 숫자의 확진자·사망자를 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지워싱턴대학의 의학 교수 조너선 라이너 박사도 "올여름은 정상에 훨씬 더 가까워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너 박사는 또 미국의 성인 중 60%가 최소한 1회 백신을 접종하는 지점에 도달하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감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라이너 박사는 "5월 중에 하루 감염자 수가 극적으로 떨어지고 사망자는 마침내 아주 낮은 수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CDC에 따르면 9일까지 미국 성인 중 58.0%가 백신을 최소한 1회 맞았다.

자이언츠 조정관도 미국인들이 백신을 계속 접종해야 한다면서도 "우리가 고비를 넘겼다고 말하겠다"고 밝혔다.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