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면봉쇄가 즉효'…터키 신규 확진자 4분의 1로 감소

송고시간2021-05-10 16:57

봉쇄 전 신규 확진 6만3천명→봉쇄 이후 1만5천명으로 줄어

전면봉쇄로 한적한 이스탄불 거리
전면봉쇄로 한적한 이스탄불 거리

[AFP=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지난 달 29일부터 12일째 전면봉쇄 중인 터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가파르게 감소하고 있다.

터키 보건부는 10일(현지시간) 자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만5천19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 달 16일 신규 확진자 수가 역대 최대치인 6만3천82명까지 치솟은 것을 고려하면 전면 봉쇄 이후 4분의 1 수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줄어든 것이다.

터키는 3월부터 학교 교육을 온라인에서 대면 수업으로 전환하고 식당·카페 영업을 재개하는 등의 '정상화 조치'를 시행했다.

그러나 정상화 조치 이후 불과 한 달여 만에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하자 4월 29일부터 이달 17일까지 전국 봉쇄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학교 교육은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됐으며, 필수 사업장 외에는 재택근무로 전환하거나 전면봉쇄 기간 영업을 중단하도록 했다.

아울러 도시 간 이동 시에는 반드시 정부의 사전 허가를 받도록 했으며, 식당·카페 등은 배달 영업만 허용했다.

터키 정부는 봉쇄 기간 종료 후 구체적인 규제 완화 일정을 밝히지 않고 있으나, 전문가들은 전면적인 봉쇄 해제가 아닌 단계적인 규제 완화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