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 필요"…충북 민관정 동분서주

송고시간2021-05-10 16:58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지역 민관정이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 노선을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시키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기자회견하는 청주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쟁취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
기자회견하는 청주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쟁취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

[충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시종 충북지사는 10일 오후 기획재정부를 방문, 청주도심 통과 노선의 필요성을 건의했다.

그는 이 자리서 "충청권 메가시티 완성과 85만 청주시민의 교통권 부여 등을 위해서는 충청권 광역철도의 청주도심 통과가 필요하다"면서 사업비 1조4천억원의 증액 편성을 재차 요청했다.

청주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쟁취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도 이날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초안을 보면 수도권 비율이 여전히 높아 국가 균형발전에 역행한다"며 "비수도권 비율을 높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청주도심 통과 노선은 국토부가 제시한 충북선 활용 방안보다 경제성은 2배 높고, 수요 역시 5배 더 확보할 수 있는 합리적인 대안"이라며 "고양 은평선·신분당선 서북부 연장 등은 기존 철도가 있는데도 국가 계획에 반영된 것을 보면 명백한 지역 차별"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선 공약인 국가 균형발전 실현과 청주도심 통과를 약속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약속 이행을 촉구하며, 우리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그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고 덧붙였다.

청주시의회는 이날 최충진 의장을 시작으로 청주도심 노선 반영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에 돌입했다.

시의원들은 다음 달까지 순번을 정해 매일 1시간씩 시위를 이어갈 계획이다.

지난달 22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공청회에서 공개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년) 초안에는 충청권 4개 시·도(충북·충남·대전·세종)가 건의한 대전∼세종∼충북 노선의 충청권 광역철도(29㎞)가 포함됐다.

하지만 충북도와 청주시 등이 강력히 요구했던 청주도심 통과 노선은 빠져 지역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