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오엔테크, 싱가포르에 백신 생산시설…2년 뒤 가동

송고시간2021-05-10 16:10

beta

독일 생명공학 기업 바이오엔테크는 싱가포르에 동남아시아 지역본부를 설립하고 메신저 리보핵산(mRNA) 기술을 이용한 백신 생산 시설을 세울 계획이라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바이오엔테크는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아시아에서 글로벌 입지를 확대하려는 취지에서 이같은 계획을 세웠다고 발표했다.

따르면 바이오엔테크는 싱가포르 경제개발청(EDB) 지원을 받아 mRNA 통합 생산 시설을 설립할 계획이며, 이 시설은 현지와 해외에서 바이오엔테크의 mRNA 백신 공급을 지원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합뉴스 자료사진] 싱가포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접종
[연합뉴스 자료사진] 싱가포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접종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독일 생명공학 기업 바이오엔테크는 싱가포르에 동남아시아 지역본부를 설립하고 메신저 리보핵산(mRNA) 기술을 이용한 백신 생산 시설을 세울 계획이라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바이오엔테크는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아시아에서 글로벌 입지를 확대하려는 취지에서 이같은 계획을 세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바이오엔테크는 싱가포르 경제개발청(EDB) 지원을 받아 mRNA 통합 생산 시설을 설립할 계획이며, 이 시설은 현지와 해외에서 바이오엔테크의 mRNA 백신 공급을 지원한다.

mRNA 기술은 바이오엔테크가 미국 화이자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에 사용했다.

바이오엔테크는 이 시설은 동남아에서 잠재적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위협에 따른 신속한 대응에도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바이오엔테크는 승인을 얻어 올해 싱가포르 지역본부를 개설하고, 생산 시설을 착공한다는 구상이며, 이르면 2023년 생산 시설 가동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현지 일자리를 최대 80개까지 창출할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싱가포르에서는 바이오엔테크와 미국 화이자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지난해 말부터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접종하기 시작했다.

mRNA 백신은 코로나19뿐만 아니라 독감이나 에이즈, 암 등 다른 질환에 대한 백신 개발에도 적용되고 있다.

mRNA 백신은 mRNA를 분자 형태로 인체 세포에 투여해 항원을 형성할 단백질을 만들어낸다. 이 항원은 인체에 면역체계를 학습시켜 진짜 병원체가 침입했을 때 효과적으로 항체를 형성하도록 돕는다.

앞서 바이오엔테크는 중국 푸싱(復星·FOSUN) 의약 그룹과 합작해 연간 10억회분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할 수 있는 공장 설립에 합의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이날 보도했다.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