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AEA 핵융합에너지 학회서 한국 인공태양 KSTAR 연구 성과 발표

송고시간2021-05-10 15:26

beta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은 제28회 국제원자력기구 핵융합에너지 콘퍼런스(IAEA FEC)에서 한국 인공태양 '케이스타'(KSTAR) 연구 성과를 발표한다고 10일 밝혔다.

핵융합 연구자들의 올림픽이라 불리는 IAEA FEC는 핵융합 분야 최대 규모 국제 학술행사다.

국내 핵융합 분야 연구 성과를 담은 37편의 논문도 발표될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의 인공태양 '케이스타'
한국의 인공태양 '케이스타'

[핵융합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은 제28회 국제원자력기구 핵융합에너지 콘퍼런스(IAEA FEC)에서 한국 인공태양 '케이스타'(KSTAR) 연구 성과를 발표한다고 10일 밝혔다.

핵융합 연구자들의 올림픽이라 불리는 IAEA FEC는 핵융합 분야 최대 규모 국제 학술행사다. 이날부터 오는 15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핵융합연은 한국형 초전도 핵융합연구장치인 케이스타의 최신 실험 성과를 소개한다. 국내 핵융합 분야 연구 성과를 담은 37편의 논문도 발표될 예정이다.

핵융합연은 지난해 11월 케이스타에서 핵융합 발전 최적 온도인 섭씨 1억도의 초고온 플라스마(고체·액체·기체를 넘어선 제4의 상태)를 20초 동안 운전하는 데 성공했다.

이어 지난 2월에는 핵융합연 최민준 박사가 케이스타를 활용한 국제 공동연구를 통해 핵융합 난제인 '플라스마 자기섬' 발생을 해결할 실마리도 찾았다.

전 세계 핵융합 연구자 1천여명이 참여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120편의 주제 발표가 진행되며, 프랑스 카다라슈의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건설 현장 가상 투어도 펼쳐질 예정이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