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제' 48, '일자리' 15, '반도체' 8…숫자로 본 文연설 키워드

송고시간2021-05-10 16:20

연설 절반을 경제에 할애…검찰 등 정치 사회이슈는 자제

질문자 지명하는 문 대통령
질문자 지명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마치고 기자들과 질의 응답을 하며 질문자를 지명하고 있다. 2021.5.10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발표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은 전체 분량의 절반 이상이 경제 이슈로 채워졌다.

남은 임기 1년 동안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질문에 답하는 문 대통령
질문에 답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마치고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5.10 jjaeck9@yna.co.kr

◇ 경제 48번·일자리 15번 언급…경제분야 '성과' 부각도

문 대통령은 이날 약 30분간 진행된 연설에서 '경제'라는 단어만 48번 언급했다. '국민'(29번)이라는 단어보다도 더 언급 횟수가 많았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라는 단어를 26번, '회복'이라는 단어를 21번씩 쓰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 경제활력을 되찾겠다는 의지를 거듭 부각했다.

구체적으로는 일자리 문제 해결과 신산업 육성을 과제로 꼽았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라는 말을 15번 되풀이하면서 고용 문제 해결을 위해 재정투입을 마다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반도체'라는 단어를 8번 반복했다.

글로벌 경제질서 재편 흐름 속에 세계시장을 선도할 경쟁력을 갖춘 반도체 산업에 정부의 힘을 집중해야 한다는 판단이 엿보인다.

경제 이슈의 '아킬레스건'으로 꼽히는 부동산 문제는 연설 도중 5번만 언급하는 등 비중을 크게 두지는 않았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연설 뒤 이어지는 질의응답에서 부동산 정책을 두고 "죽비를 맞고 정신이 번쩍 들 만한 그런 심판을 받았다"고 표현해 강한 인상을 남겼다.

문 대통령이 경제상황과 관련해 '성과'라는 말을 두 번 쓴 것도 눈에 띄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우리 경제가 코로나 위기 전 수준을 회복했다고 강조하면서 "경제 위기 속에서 꿋꿋이 견디며 이뤄낸 성과"라고 표현했고, 포용정책을 언급하면서도 "분배지표 개선의 긍정적 성과가 있었다"고 했다.

한국 경제의 현주소에 대해 지나친 비관적 평가를 경계하는 발언으로 볼 수 있다.

다만 일부에서는 경제에서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정책에 대한 반성보다는 긍정적 측면만 바라보며 기존의 국정운영을 이어가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경제' 48, '일자리' 15, '반도체' 8…숫자로 본 文연설 키워드 - 3

◇ 정치이슈 분량 최소화…짧지만 단호한 '평화' 메시지

특별연설문에는 검찰개혁을 포함한 정치 이슈는 포함되지 않았다.

물론 연설 이후 진행된 질의응답에서는 검찰개혁이나 인사청문회 등의 내용이 등장했지만, 사전에 문 대통령이 향후 국정운영 청사진을 담아 준비한 연설 원고에서는 이를 제외했다는 점은 주목할만하다.

2019년 이른바 '조국 사태' 및 지난해 '추미애-윤석열 갈등'을 거치며 국정운영 동력이 타격을 입었다는 점에서, 적어도 남은 임기 동안에는 진영대결에 갇히지 않겠다는 의지가 묻어난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평화'에 대해서는 7번만 언급하는 등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 이슈에 할애한 분량도 많지는 않았다.

대신 문 대통령은 "불가역적 평화로 나아가는 마지막 기회", "임기에 쫓기거나 조급해하지 않고 평화의 시계를 돌리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 등의 발언을 통해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집념을 거듭 드러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_h7PT2d0HI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