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벨기에대사 부인 면책특권 포기여부 대사관에 질의"

송고시간2021-05-10 12:38

beta

경찰은 옷가게 직원들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의 면책특권 포기 여부를 최종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10일 "수사팀에서 외교부를 통하지 않고 주한 벨기에 대사관 측에 바로 포기 여부를 문의하는 공문을 보냈다"고 말했다.

피터 레스쿠이에 대사 부인 A씨는 사건이 발생한 지 약 한 달 만인 이달 6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경찰청
서울경찰청

[촬영 정유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경찰은 옷가게 직원들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의 면책특권 포기 여부를 최종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10일 "수사팀에서 외교부를 통하지 않고 주한 벨기에 대사관 측에 바로 포기 여부를 문의하는 공문을 보냈다"고 말했다.

피터 레스쿠이에 대사 부인 A씨는 사건이 발생한 지 약 한 달 만인 이달 6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A씨는 지난달 9일 서울 용산구의 한 옷가게에서 직원의 뒤통수를 때리고 이를 말리던 다른 직원의 뺨을 때린 혐의를 받는다.

사건 이후 A씨는 병원에 입원했다가 지난달 23일 퇴원했으며, 레스쿠이에 대사는 A씨가 경찰 조사에 임하겠다는 입장을 한국 정부에 공식 전달했다.

'외교관계에 관한 빈 협약'에 따르면 외교관과 그 가족은 주재국의 형사처벌 절차로부터 면제받는 '면책특권'을 부여받는다. 다만 벨기에 정부가 주한대사 부인에 대한 면책특권을 포기할 경우 A씨는 한국 법원에서 형사 재판을 받을 수 있다.

nora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4615HoxzT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