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로 소득 불평등 심해져…자녀둔 여성 실업 등 영향"

송고시간2021-05-10 12:00

작년 2∼4분기 상위20% 소득 1.5% 줄 때, 하위20% 17% 급감

미성년 자녀 있는 저소득층 대면일자리 여성가구, 소득 감소율 23.1%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저소득층의 소득 감소 폭이 중·고소득층보다 훨씬 더 커 소득 불평등 현상이 더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이 계층의 임시·일용직, 자녀를 둔 여성 가구주가 직장을 대거 잃거나 직장을 유지하더라도 소득이 줄었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코로나19가 가구소득 불평등에 미친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2∼4분기 소득 1분위(하위 20%) 가구의 분기 평균 소득 감소율(전년동기대비)은 17.1%로 ▲ 2분위 5.6% ▲ 3분위 3.3% ▲ 4분위 2.7% ▲ 5분위 1.5%를 크게 웃돌았다.

코로나 이후 소득 불평등 정도 추이
코로나 이후 소득 불평등 정도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분석 대상은 가계동향조사 미시자료상 전국 2인 이상 비농림어업가구 중 1만2천138가구였고, 소득에서 재난지원금 등 사회수혜금과 생활비 보조 등 사적 이전소득은 제외됐다. 코로나19가 소득에 미친 영향이 과소평가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중산층·고소득층보다 저소득층의 소득이 급감하면서, 하위 10% 가구 소득 대비 중위(가운데값) 소득의 배율(P50/P10)은 2019년 2∼4분기 평균 5.1배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5.9배까지 뛰었다.

1분위 소득 감소분을 고용과 소득 요인으로 나눠 보니 36.2%가 실업 등 고용 충격에, 63.8%가 취업자의 소득 수준 저하 충격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1분위 핵심노동 연령층(가구주·배우자 평균 연령 30∼54세) 가구만 따지면 고용 충격의 기여도가 46.3%까지 높아졌다.

고용충격을 구체적으로 보면, 작년 2∼4분기 소득 1분위 가운데 비취업(실업·비경제활동인구) 가구의 비중은 2019년 같은 기간보다 8.7%포인트(p)나 커졌다. 1분위 핵심노동 연령층에서는 비중 상승 폭이 10.4%포인트에 이르렀다. 그만큼 저소득층이 일자리를 많이 잃었다는 뜻이다.

소득충격도 저소득층에 집중됐다. 같은 기간 1분위 취업 가구의 소득 감소율이 15.6%로 2∼4분위(-3.3%), 5분위(-1.3%)보다 월등히 높았다.

한은은 이런 현상의 배경에 대해 "주로 저소득층에서 가구주·배우자 일자리의 대면접촉 정도가 높은 '고(高)대면 일자리 가구' 가운데 고용 상태가 불안한 임시 일용직, 육아부담이 큰 '유자녀 여성가구' 가구주의 실직과 소득 감소가 뚜렷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소득 1분위 임시·일용 가구 비중 , 유자녀여성 가구 소득 추이
소득 1분위 임시·일용 가구 비중 , 유자녀여성 가구 소득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실제로 지난해 2∼4분기 1분위 임시·일용직 가구의 비중은 2019년 같은 기간보다 5.6%포인트(28.6→23.0%) 떨어졌고, 1분위 핵심노동 연령층 취업가구 중 고대면 일자리 가구이면서 유자녀 여성가구(미성년 자녀가 있는 여성 가구주)의 지난해 2∼4분기 소득 감소율은 23.1%에 이르렀다.

한은은 "코로나에 따른 가구소득 불평등 확대 현상이 고착되지 않도록 유의할 필요가 있다"며 "자영업의 추가적 고용조정, 자녀를 둔 여성 가구의 경력 단절 등은 앞으로 소득 불평등을 더 악화시킬 수 있는 만큼 정책적 대응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