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평화협력의 길 찾겠지만 조급해하지 않겠다"

송고시간2021-05-10 11:26

beta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남은 임기 1년, 미완의 평화에서 불가역적 평화로 나아가는 마지막 기회로 여기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이같이 말한 데 이어 "긴 숙고의 시간도 이제 끝나고 있다. 행동으로 옮길 때가 됐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오는 21일 바이든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한미동맹을 굳건히 다지는 한편, 대북정책을 더욱 긴밀히 조율해 남과 북, 미국과 북한 사이의 대화를 복원하고 평화협력의 발걸음을 다시 내딛기 위한 길을 찾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취임 4주년 특별연설…"바이든 대북정책 환영, 대화 복원의 길 찾겠다"

"평화프로세스 진전에 온 힘…북한 호응 기대한다"

대북전단 염두 "남북관계 찬물 끼얹는 일에 엄정한 법집행"

문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
문 대통령 취임 4주년 특별연설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남은 임기 1년, 미완의 평화에서 불가역적 평화로 나아가는 마지막 기회로 여기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이같이 말한 데 이어 "긴 숙고의 시간도 이제 끝나고 있다. 행동으로 옮길 때가 됐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최근 대북정책 검토를 완료한 것과 관련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기본 목표로 싱가포르 선언의 토대 위에서 외교를 통해 유연하고 점진적·실용적 접근으로 풀어나가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한 뒤 "환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21일 바이든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한미동맹을 굳건히 다지는 한편, 대북정책을 더욱 긴밀히 조율해 남과 북, 미국과 북한 사이의 대화를 복원하고 평화협력의 발걸음을 다시 내딛기 위한 길을 찾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남은 임기에 쫓기거나 조급해하지 않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평화의 시계를 다시 돌리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갈 기회가 온다면 온 힘을 다하겠다"며 "북한의 호응을 기대한다. 외교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분명한 가능성을 봤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대화 분위기 조성을 위한 국민들의 협조를 당부한 데 이어 "남북합의와 현행법을 위반하면서 남북관계에 찬물을 끼얹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정부로서는 엄정한 법 집행을 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을 강조한다"고 밝혔다.

이는 일부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 행위를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_h7PT2d0HI

kbeom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