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하이닉스, 작년 반도체 호황에 사회적 가치 창출 36% 늘어

송고시간2021-05-10 10:09

beta

SK하이닉스[000660]는 지난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통해 총 4조8천874억원에 상당하는 사회적 가치(SV, Social Value)를 창출했다고 10일 밝혔다.

2019년(3조5천888억원)보다 36%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납세·고용·배당 등 '경제 간접기여 성과'는 5조3천737억원로 전년보다 32% 늘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납세·고용 등 경제 간접기여 가치 2019년보다 32%↑

온실가스 배출에 환경 부문 부정적 비용 증가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SK하이닉스[000660]는 지난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통해 총 4조8천874억원에 상당하는 사회적 가치(SV, Social Value)를 창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2019년(3조5천888억원)보다 36% 증가한 것이다.

SK하이닉스가 평가한 지난해 사회적 가치(SV) 성과[SK하이닉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K하이닉스가 평가한 지난해 사회적 가치(SV) 성과[SK하이닉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해 납세·고용·배당 등 '경제 간접기여 성과'는 5조3천737억원로 전년보다 32% 늘었다.

반도체 업황 개선으로 전년 대비 납세가 211% 증가했고, 배당은 17% 늘었다. 장애인 등 취약계층 고용도 의무고용률을 달성했다.

기부·사회공헌활동 등 '사회공헌 사회성과'는 2019년 대비 60% 증가한 1천106억원을 달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진 격려를 위한 '덕분에 챌린지' 동참과 저소득층 아동의 재택 교육에 필요한 스마트 기기 지원 등이 성과에 반영됐다.

이에 비해 사회(노동·동반성장) 및 환경 분야의 '비즈니스 사회성과'는 -5천969억원을 기록했다.

반도체 제품 생산 과정에서 물과 전기를 대량으로 사용하고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제조산업의 특성상 '환경' 부문에서 9천448억원의 부정적 비용이 발생했다.

그러나 '사회'와 '제품·서비스' 영역에서 각각 3천224억원과 255억원의 성과를 올려 환경 부문의 부정적인 영향을 일부 상쇄했다.

SK하이닉스 측은 "자원 재활용 등의 노력으로 단위 생산당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년보다 감소했지만 절대적인 배출량이 늘어 송구하다"며 "친환경 기술 개발 등으로 온실가스 배출 총량을 감축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연초 발표한 사회적 가치 창출 중장기 추진 계획인 'SV 2030'을 실천을 위해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기존 저장장치인 하드디스크 드라이브(HDD)를 저전력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로 대체하는 등의 노력으로 환경 개선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지속경영담당 김윤욱 부사장은 "ESG 경영을 강화함과 동시에 사회적 가치 창출 규모를 키워가며 인류와 사회에 기여하는 방법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