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강인, 8경기만에 선발 출전…발렌시아, 바야돌리드에 3-0 완승

송고시간2021-05-10 08:37

beta

이강인(20)이 8경기 만에 선발로 나선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 발렌시아가 오랜만에 승점 3을 따냈다.

발렌시아는 9일(현지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에서 열린 레알 바야돌리드와 2020-2021 라리가 35라운드 홈 경기에서 3-0으로 완승했다.

이강인은 3월 13일 레반테와 27라운드(0-1패) 이후 8경기 만에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렌시아 이강인
발렌시아 이강인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이강인(20)이 8경기 만에 선발로 나선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 발렌시아가 오랜만에 승점 3을 따냈다.

발렌시아는 9일(현지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에서 열린 레알 바야돌리드와 2020-2021 라리가 35라운드 홈 경기에서 3-0으로 완승했다.

리그 7경기 만에 승리를 맛본 발렌시아는 13위(승점 39)에, 9경기 무승(6무 3패)에 그친 바야돌리드는 17위(승점 31)에 자리했다.

이강인은 3월 13일 레반테와 27라운드(0-1패) 이후 8경기 만에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하비 그라시아 감독이 이달 3일 성적 부진으로 경질된 뒤 열린 첫 경기에서 보로 감독 대행은 그를 기용했다.

이강인은 65분을 뛰었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고, 후반 20분 우로스 라치치와 교체됐다.

발렌시아는 이날 전반 46분에 터진 막시 고메스의 결승골로 승기를 잡았다.

올해 1월 5일 카디스전 이후 넉 달 만에 득점포를 가동한 고메스는 후반 3분 카를로스 솔레르의 패스를 오른발로 차 넣어 멀티골까지 작성했다.

후반 44분에는 티에히 코헤이아가 헤딩 쐐기 골을 터트려 승리를 매조졌다.

한편, 보로 감독 대행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이강인의 교체에 대해 "몸에 문제가 있어 교체한 건 아니다. 전반전에 다른 두 미드필더와 함께 좀 더 몰아붙였어야 했다"며 다소 아쉬운 평가를 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