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머스크의 스페이스X, '달 탐사' 결제수단으로 도지코인 받는다

송고시간2021-05-10 06:18

머스크가 SNL서 또 도지코인 언급한지 하루만…방송 후 오히려 급락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일론 머스크의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한 민간 기업의 달 탐사 계획에서 가상화폐인 도지코인을 결제수단으로 허용한다고 CNBC방송과 로이터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페이스X는 내년 1분기 '도지-1 달 탐사'라는 이름의 임무에 착수한다.

지오메트릭에너지라는 회사가 발표한 이 탐사 계획은 무게 40㎏의 정육면체 모양 위성을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실어 달로 보내는 임무다.

이번 계획에 얼마나 많은 비용이 들어가는지는 공개하지 않았으나, 전액 도지코인으로 지불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지오메트릭에너지는 이번 임무에서 "내장된 카메라와 센서, 통합통신시스템과 컴퓨터를 통해 달 공간의 정보를 획득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페이스X도 도지코인을 활용한 이번 계획을 확인했다. 톰 오치네로 부사장은 성명을 내 '도지-1' 임무가 "가상화폐가 지구 궤도를 넘어 응용될 수 있음을 보여주고 행성 간 상업의 토대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임무는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만우절인 4월1일 올린 "스페이스X는 말 그대로 도지코인을 달 위에 올려놓을 것"이라는 트윗을 통해 예고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CNBC는 전했다.

특히 이날 발표는 '도지파더'를 자처하는 머스크가 NBC방송의 간판 코미디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 출연해 도지코인을 또 언급한 지 하루 만에 나와 더 주목된다.

머스크는 SNL에서 도지코인을 소재로 한 콩트를 선보인 뒤 '도지코인은 사기인가'라는 질문에 "맞다, 사기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SNL 출연을 앞두고 투자자들의 기대감 속에 개당 0.70달러를 돌파하며 최고가를 다시 썼던 도지코인은 방송 후 오히려 0.50달러 선이 무너지며 30% 이상 급락했다.

미 동부시간 9일 오후 4시50분 현재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도지코인은 0.57달러로 반등했으나, 24시간 전보다는 17% 하락한 상태다.

'넘버 2' 가상화폐인 이더리움은 이날 오전 3,989.90달러로 또 최고치 기록을 세웠으나, 이 시간 현재는 3,906.59달러(1.57%↑)로 상승폭을 줄였다.

또 비트코인은 24시간 전 대비 1.97% 하락한 57,918.1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firstcircl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1lKUCrOPJ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