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상무 "반도체, 공격 대응할 최우선 사안…민간투자 맞물려야"

송고시간2021-05-10 01:54

민간투자 규모로 500억∼1천억 달러 제시…"경기 회복 갈 길 멀어" 전망도

지나 러만도 미 상무장관
지나 러만도 미 상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지나 러만도 미국 상무장관은 9일(현지시간) 반도체를 최우선 사안으로 꼽으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의 500억 달러 투자 계획이 민간의 500억∼1천억 달러 규모 투자와 맞물려야 한다고 밝혔다.

러만도 장관은 이날 CBS방송 인터뷰에서 공급망 문제를 어느 정도 우려하느냐는 질문을 받자 "중대한 요소이고 중대한 우려"라면서 "공급망의 지장이 전반적으로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내가 초점을 둔 영역은 반도체 산업"이라면서 "수십 년간 우리는 미국이 뒤처지게 놔뒀고 미국에서 충분한 반도체를 생산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러만도 장관은 이어 "대통령의 (인프라) 일자리 법안에는 공급망을 되돌리고 미국에서 반도체를 만들도록 하는 500억 달러 규모 투자가 포함돼 있다. 이를 통해 우리가 덜 취약해지는 것"이라면서 "반도체는 미래 경제의 기본이다. 최우선순위이고 우리가 공격적으로 다루는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의 TSMC가 1년에 280억 달러를 쓰는 데 비해 충분하지 않은 것 아니냐는 추가 질문에 러만도 장관은 "대통령이 요구하는 500억 달러는 민간과 맞물려야 한다"면서 "민간의 별도 500억 또는 1천억 달러와 맞물리는 것이 나의 희망"이라고 답변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세계적 반도체 품귀 사태 대응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달 12일에는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주재로 삼성전자와 TSMC, 인텔, 포드 등 19개 기업이 참석한 대책회의를 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회의에 잠시 참석해 공격적 투자의 필요성을 역설, 삼성 등에 대한 사실상의 투자 압박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러만도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팬데믹에서 회복되는 데 갈 길이 멀다고 본다"면서 "여전히 분투하는 미국인들이 많고 팬데믹 이전과 비교해 일자리 800만 개가 적은 상황"이라고 했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 7일 4월 비농업 일자리가 26만6천개 늘어났다고 밝혔다. 100만개 늘어날 것이라는 시장 전망치에 크게 못 미친 수치로, 바이든 대통령은 같은 날 연설에서 경기 회복이 마라톤이지 단거리 경기가 아니라고 강조하며 실망감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