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영세 "LH 임직원 48명, 공공임대 분양전환으로 수억씩 차익"

송고시간2021-05-09 21:44

beta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 48명이 분양 전환형 공공임대 아파트로 수억 원씩의 시세 차익을 봤다는 의혹이 9일 제기됐다.

국민의힘 권영세 의원이 LH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말 기준 LH 임직원 48명이 공공임대 아파트의 분양 전환 계약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임직원 48명이 이러한 분양 전환형 공공임대 제도를 이용해 인기 주거지역에 시세보다 싼 가격으로 아파트를 분양받았다는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의힘 권영세 의원
국민의힘 권영세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 48명이 분양 전환형 공공임대 아파트로 수억 원씩의 시세 차익을 봤다는 의혹이 9일 제기됐다.

국민의힘 권영세 의원이 LH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말 기준 LH 임직원 48명이 공공임대 아파트의 분양 전환 계약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대부분이 인기 주거지역인 판교, 광교신도시에 사는 것으로 전해졌다.

분양 전환형 공공임대는 정해진 기간이 지나면 임대해 살던 아파트를 일반 분양가보다 저렴하게 살 수 있도록 한 제도다.

이들 임직원 48명이 이러한 분양 전환형 공공임대 제도를 이용해 인기 주거지역에 시세보다 싼 가격으로 아파트를 분양받았다는 것이다.

일례로 한 LH 임직원은 수원 광교마을 40단지 전용 101㎡(약 31평)를 약 4억8천만 원에 분양 전환 계약했는데, 이는 실거래가(11억원)보다 약 6억 원가량 저렴하다는 게 권 의원실의 주장이다.

권 의원은 "서민주거안정 취지로 공급된 공공주택이 LH 임직원의 투기 대상으로 악용됐다는 것은 천인공노할 일"이라며 "강도 높은 조사로 조속히 진실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