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드디어 자유다!" 반년만에 통금 없앤 스페인…길거리 곳곳 축제

송고시간2021-05-09 20:47

beta

스페인 중앙정부가 발동한 국가경계령이 해제된 9일(현지시간) 자정 스페인 도심 곳곳에는 축제가 열렸다.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등 주요 도시 광장과 거리는 마스크를 쓴 사람과 쓰지 않은 사람이 한데 섞여 음주와 가무를 즐기는 무대가 됐다.

여전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망령이 스페인을 맴돌고 있지만, 사람들은 반년 만에 느슨해진 족쇄가 주는 자유를 만끽하느라 여념 없는 모습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앙정부 국가경계령 해제…발렌시아 등 4개 자치주는 통금 유지

통금 조치가 사라진 스페인 살라망카
통금 조치가 사라진 스페인 살라망카

(살라망카 EPA=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스페인 중앙정부가 부과한 국가경계령'이 끝나자 살라망카의 광장에 이를 축하하는 군중이 모였다. 2021.5.9 [DB 및 재판매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스페인 중앙정부가 발동한 국가경계령이 해제된 9일(현지시간) 자정 스페인 도심 곳곳에는 축제가 열렸다.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등 주요 도시 광장과 거리는 마스크를 쓴 사람과 쓰지 않은 사람이 한데 섞여 음주와 가무를 즐기는 무대가 됐다.

마치 새해 전야제처럼 마드리드 푸에르타 델 솔 광장에 모인 군중은 시곗바늘이 0시를 가리키는 순간 환호성을 내지르며 손뼉을 쳤다고 AP,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오후 10시부터 통행을 금지했던 바르셀로나에서는 경찰이 해변에 모인 사람들에게 자정이 지나 다시 오라고 안내하는 광경이 그려졌다.

여전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망령이 스페인을 맴돌고 있지만, 사람들은 반년 만에 느슨해진 족쇄가 주는 자유를 만끽하느라 여념 없는 모습이었다.

스페인 정부가 하원의 승인을 받아 지난해 10월 발효한 국가경계령은 각 지방자치정부에 야간통행금지, 지역 간 이동제한과 같은 제한조치를 내릴 권한을 줬다.

국가경계령이 사라지더라도 자치주별로 제한조치를 발령할 수 있지만, 이제부터는 법원의 승인이 필요하다고 일간 엘파이스가 보도했다.

총 17개 스페인 자치주 중에서 발레아레스 제도, 카나리아 제도, 나바라, 발렌시아 등 4개 광역주만이 통금 조치를 유지할 계획이다.

바스크 주도 통금을 이어가길 원했으나 지방법원이 이를 기각했다.

스페인 보건당국이 밝힌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56만7천408명으로 전 세계에서 아홉 번째로 많고, 누적 사망자는 7만8천792명으로 세계 10위다.

지난해 12월 말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 스페인에서는 아워월드인데이터 집계 기준 전체 인구의 12.7%가 접종을 완료했다.

통금 사라진 스페인 바르셀로나…해변에 모인 사람들
통금 사라진 스페인 바르셀로나…해변에 모인 사람들

(바르셀로나 A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0시 스페인 중앙정부가 발동한 국가경계령이 끝나면서 야간 통행 금지 조치가 사라진 바르셀로나 해변. 2021.5.9 [DB 및 재판매 금지]

runra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HsU4nf7T9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