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홍남기 "확진자수 하향성 횡보…특별방역주간 종료"

송고시간2021-05-09 15:47

beta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9일 "코로나 확진자 수가 전반적으로 하향성 횡보를 하는 양상"이라며 "특별 방역점검주간을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홍 총리대행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다만 한 주일, 한 주일이 특별주간이라는 자세로 방역에 임해 조만간 일평균 확진자 수가 500명 이하로 떨어지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지난달 26일부터 이날까지 2주간을 특별 방역점검주간으로 설정해 방역을 강화해 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불편·민생충격 최소화하는 스마트 방역 강구해야"

휴일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휴일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휴일인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5.9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9일 "코로나 확진자 수가 전반적으로 하향성 횡보를 하는 양상"이라며 "특별 방역점검주간을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홍 총리대행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다만 한 주일, 한 주일이 특별주간이라는 자세로 방역에 임해 조만간 일평균 확진자 수가 500명 이하로 떨어지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지난달 26일부터 이날까지 2주간을 특별 방역점검주간으로 설정해 방역을 강화해 왔다.

이어 홍 총리대행은 백신 접종이 이어지고 있는 것과 맞물려 '스마트 방역'으로의 전환을 강조했다.

홍 총리대행은 "고통은 덜하고 효과는 더 큰 스마트한 방역체제로 전환하는 것을 지속적으로 모색해야 한다"며 "가능한 한 지금까지의 방역 성과를 바탕으로 국민 불편과 민생 충격을 최소화하는 스마트한 방역을 적극적으로 강구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어버이날인 어제 한 요양병원에서 부모 자녀가 유리창을 사이에 두고 얼굴을 마주했다는 보도를 접하고 가슴이 먹먹했다"며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차원에서 방역과 조화될 수 있는 효과적인 접촉 면회 방안을 이달 말까지 마련해 달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홍 총리대행은 백신 접종 효과에 대해 "2월 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실시 이후 요양 병원·시설의 확진자 수가 20명대까지 낮아졌고, 오늘 기준으로 4명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그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충북 괴산의 한 교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한 신도 1명만이 유일하게 감염되지 않은 점을 거론하며 "백신 효과에 대한 믿음을 갖고 접종에 임해 달라"고 호소했다.

kbeomh@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