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한미일 정보기관장 내주 도쿄서 회담 개최 조율 중"

일본 민영방송 보도…韓정부 소식통 "머지않아 만날 예정"

한미일 정보 수장
한미일 정보 수장

(왼쪽부터)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다키자와 히로아키(瀧澤裕昭) 일본 내각정보관 [UPI·연합뉴스·일본 내각관방]

(도쿄·서울=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배영경 기자 = 한미일 3국 정보기관장이 내주 일본에서 회담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조율 중이라고 일본 TBS 계열의 민영방송 네트워크 JNN이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도쿄를 방문해 다키자와 히로아키(瀧澤裕昭) 일본 내각정보관까지 3자가 참여하는 정보기관장 협의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일본 정부 관계자가 밝혔다.

한국 정부의 한 소식통도 "한미일 3국 정보기관장이 머지않아 만날 예정" 최근 설명한 바 있다.

다만 국가정보원은 "정보기관장의 일정은 공개할 수 없다"며 이들의 만남이 이뤄질 것인지에 관한 공식 확인은 거부했다.

만약 회담이 이뤄진다면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한미일 3국 정보기관장의 알려진 회동으로는 첫 사례가 될 전망이다.

대북 정책과 관련한 정보 공유나 협력 등이 의제가 될 전망이다.

일본은 북한에 의한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에 관심을 둘 것으로 보인다.

한미일 3국은 최근 영국에서 외교장관 회의를 열어 미국의 새로운 대북 정책에 관한 공조를 강화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