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상추락 우려' 중국 로켓잔해 인도양 위에서 산산조각"

송고시간2021-05-09 12:32

beta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5B호'의 잔해가 9일 오전 10시 24분(베이징시간·그리니치표준시 기준 2시 24분) 대기권에 재진입해 인도양 상공에서 해체됐다고 AFP 통신 등이 중국 국영 CCTV를 인용해 보도했다.

잔해 대부분은 대기권에서 녹아내렸지만 일부는 인도양 부속해인 아라비아해에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관영매체 보도…"대부분 대기권에서 타고 일부 추락"

중국이 개발한 독자 우주정거장의 핵심 모듈 '톈허'(天和)를 실은 창정 5B 로켓이 지난달 29일 하이난(海南)성 원창(文昌) 기지에서 발사되고 있다.[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이 개발한 독자 우주정거장의 핵심 모듈 '톈허'(天和)를 실은 창정 5B 로켓이 지난달 29일 하이난(海南)성 원창(文昌) 기지에서 발사되고 있다.[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5B호'의 잔해가 9일 오전 10시 24분(베이징시간·그리니치표준시 기준 2시 24분) 대기권에 재진입해 인도양 상공에서 해체됐다고 AFP 통신 등이 중국 국영 CCTV를 인용해 보도했다.

잔해 대부분은 대기권에서 녹아내렸지만 일부는 인도양 부속해인 아라비아해에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한반도에는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창정-5B호는 중국이 지난달 29일 발사한 우주발사체로, 우주 정거장 모듈을 운송하는 역할을 맡았다. 발사체 무게는 800t이 넘는다.

아라비아해에 떨어진 잔해물은 이 발사체의 상단으로 무게는 20t, 길이와 직경은 각각 31m와 5m로 추정됐다.

중국 로켓의 잔해가 대기권 진입 후 해체된 뒤 일부 추락한 지역으로 발표된 아라비아해[구글맵 캡처]

중국 로켓의 잔해가 대기권 진입 후 해체된 뒤 일부 추락한 지역으로 발표된 아라비아해[구글맵 캡처]

pdhis959@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RO2AdpEPN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