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주운전 20대, 고속도로서 경찰·시민과 23분 추격전 끝 붙잡혀

송고시간2021-05-09 11:52

beta

음주 상태로 차를 몰아 경부고속도로를 질주하던 20대가 이를 목격한 용감한 시민과 경찰의 합동 추격전 끝에 청주 시내에서 검거됐다.

9일 고속도로순찰대 10지구대와 청주 흥덕경찰서 등에 따르면 20대 천안시민 A씨는 이날 0시 20분께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천안호도휴게소 부근에서 전조등이 꺼진 채 비틀거리며 1차로를 과속으로 달리는 승용차를 목격했다.

도주차량을 끝까지 추격해 B씨 검거를 도운 A씨는 "고속도로에서 제 차의 속도가 시속 210㎞까지 나왔을 정도"라며 "23분간 추격했는데 별다른 사고 없이 음주 운전자가 검거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조등 안 켠 채 천안호도휴게소∼청주시내 '비틀비틀' 광란 질주

(청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음주 상태로 차를 몰아 경부고속도로를 질주하던 20대가 이를 목격한 용감한 시민과 경찰의 합동 추격전 끝에 청주 시내에서 검거됐다.

현행범 체포
현행범 체포

[A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9일 고속도로순찰대 10지구대와 청주 흥덕경찰서 등에 따르면 20대 천안시민 A씨는 이날 0시 20분께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천안호도휴게소 부근에서 전조등이 꺼진 채 비틀거리며 1차로를 과속으로 달리는 승용차를 목격했다.

형과 함께 대청댐을 향해 차를 몰던 A씨는 음주운전 차량임을 직감하고 112에 신고한 뒤 자신의 승용차로 이 차량을 쫓았다.

잠시 후 옥산휴게소 인근에서 순찰차가 합류해 사이렌을 울리며 정차를 유도했고, A씨도 앞쪽에서 이 차량의 진로를 방해했다.

용의 차량은 멈추는 듯했으나 갑자기 속도를 더 높여 도주하다가 청주나들목으로 빠져나와 청주시내 쪽으로 내달렸다.

여러 차례 신호를 무시하며 아찔한 도주극을 벌이던 승용차는 흥덕구 대신로의 한 신호등 앞의 3개 차로가 정차한 차들로 막히자 그제야 멈춰 섰다.

도주 차량 추격
도주 차량 추격

[A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찰은 면허취소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095% 상태로 차를 몰고 도주극을 펼친 20대 중반의 회사원 B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도주차량을 끝까지 추격해 B씨 검거를 도운 A씨는 "고속도로에서 제 차의 속도가 시속 210㎞까지 나왔을 정도"라며 "23분간 추격했는데 별다른 사고 없이 음주 운전자가 검거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