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육상 10,000m 대표 "선수들 백신 우선접종, 문제될 수도"

송고시간2021-05-09 09:44

beta

육상 여자 10,000m 일본 신기록 보유자이자, 도쿄올림픽 출전이 확정된 니야 히토미(33)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여론에 부담감을 드러냈다.

닛칸스포츠는 "최근 일본에서는 의료 종사자와 고령자들의 백신 접종이 완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들이 먼저 백신 접종을 하는 것에 대한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고 전했다.

이를 의식한 니야는 "모든 생명은 평등하다. 백신 접종에 '특별 우선순위'를 두는 건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며 "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가 먼저 백신을 맞는 것도, 우습게 들릴 수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올림픽 일본 육상 여자 10,000m 대표 니야 히토미
도쿄올림픽 일본 육상 여자 10,000m 대표 니야 히토미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육상 여자 10,000m 일본 신기록 보유자이자, 도쿄올림픽 출전이 확정된 니야 히토미(33)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여론에 부담감을 드러냈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은 9일 "니야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여전히 조심스럽다"고 전했다.

니야는 8일 일본 도쿄국립경기장에서 열린 '테스트 이벤트 기자회견'에서 백신 관련 질문을 받았다.

그는 지난해 12월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신중히 선택하고 싶다"고 화제를 모았다.

5개월이 지나고, 도쿄올림픽 개막이 80여 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니야는 여전히 조심스럽다.

니야는 "'백신을 맞지 않으면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고 판단하면 당연히 백신을 맞겠다. 그러나 백신 후유증 등을 생각하면 주저하게 되는 게 사실이다"라고 털어놨다.

최근에는 백신 후유증만큼이나 '여론'이 니야의 마음을 무겁게 한다.

닛칸스포츠는 "최근 일본에서는 의료 종사자와 고령자들의 백신 접종이 완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들이 먼저 백신 접종을 하는 것에 대한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고 전했다.

이를 의식한 니야는 "모든 생명은 평등하다. 백신 접종에 '특별 우선순위'를 두는 건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며 "올림픽에 출전하는 선수가 먼저 백신을 맞는 것도, 우습게 들릴 수 있다"고 말했다.

니야는 지난해 12월 4일 일본육상선수권 여자 10,000m에서 30분20초44의 일본 신기록을 세우며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

니야는 실력만큼이나, 솔직한 인터뷰로 주목받았다. 이번 코로나19 백신 관련 인터뷰도 일본 언론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