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서 80대 해녀 조업 중 숨져

송고시간2021-05-09 07:32

beta

제주 바다에서 고령 해녀들이 조업 중 숨지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9일 제주도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8일 오후 2시 43분께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 해상에서 물질하던 해녀 A(81)씨가 의식을 잃고 표류하고 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지난 2월과 4월에도 70∼80대 고령의 해녀가 해산물을 채취하던 중 탈진해 숨지는 등 제주 지역에서 최근 유사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 바다에서 고령 해녀들이 조업 중 숨지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물질하는 제주 해녀
물질하는 제주 해녀

[연합뉴스 자료사진]

9일 제주도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8일 오후 2시 43분께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 해상에서 물질하던 해녀 A(81)씨가 의식을 잃고 표류하고 있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A씨는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해경은 A씨가 조업 중 탈진해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하는 가운데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지난 2월과 4월에도 70∼80대 고령의 해녀가 해산물을 채취하던 중 탈진해 숨지는 등 제주 지역에서 최근 유사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