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매도 경계감?…닷새간 코스닥시장 거래대금 10조원 밑돌아

송고시간2021-05-10 06:32

beta

1년 2개월만에 재개된 공매도의 여파에 최근 코스닥시장 거래대금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5일간(4.30∼5.7) 코스닥시장 일평균 거래대금은 8조8천143억원이었다.

공매도에 대한 경계감이 코스닥시장의 주체인 개인의 투자 심리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개인 거래대금 감소 영향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7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18.46포인트(0.58%) 오른 3,197.20에 장을 마쳤다. 코스닥은 8.31p(0.86%) 오른 978.30, 원/달러 환율은 4.5원 내린 1,121.3원에 마감했다. 사진은 이날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2021.5.7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7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18.46포인트(0.58%) 오른 3,197.20에 장을 마쳤다. 코스닥은 8.31p(0.86%) 오른 978.30, 원/달러 환율은 4.5원 내린 1,121.3원에 마감했다. 사진은 이날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2021.5.7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1년 2개월만에 재개된 공매도의 여파에 최근 코스닥시장 거래대금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

공매도에 대한 경계 및 관망 심리와 함께 지수가 1,000선을 넘어선 이후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인 것도 감소 요인으로 꼽힌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5일간(4.30∼5.7) 코스닥시장 일평균 거래대금은 8조8천143억원이었다.

공매도 재개를 하루 앞둔 지난달 30일 9조5천억원, 지난 3일 9조1천억원으로 연일 올해 최소치를 경신한 데 이어 6일에는 7조4천억원대까지 줄었다.

공매도에 대한 경계감이 코스닥시장의 주체인 개인의 투자 심리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최근 닷새간 개인의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7조5천억원 수준으로 지난달(30일 제외) 하루 평균 11조3천억원보다 33.6%가 줄었다.

앞서 코스닥 거래대금은 지난 1월 주식 투자 열기 등에 힘입어 하루 평균 15조원대를 기록했으나 2월 13조원, 3월 11조원 등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4월에는 중·소형주가 새롭게 주목을 받으면서 거래대금이 12조원대로 늘었다. 지난달 12일에는 1,000.65로 마감하며 2000년 '닷컴 버블' 이후 20년 7개월 만에 종가 기준 1,000선을 돌파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코스닥지수는 다시 1,000선 아래로 내려가는 등 상승세가 한풀 꺾이면서 거래대금도 줄어드는 양상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공매도 재개에 따른 심리적 위축이 있는 상황에서 좀 더 (시장 상황을) 확인하려는 심리가 있었던 것 같다"며 "(시장이 지지부진해) 거래대금이 줄어드는 흐름이었는데 이런 요인들이 가세하면서 중·소형주에 걱정스러운 분위기가 반영된 것 같다"고 진단했다.

이원 부국증권 연구원은 "지금 장은 업종별로 순환매가 일어나고 있는데 2차전지·바이오 등 뉴스에 따라 움직이는 수급이 아니라 거시(매크로) 변수에 따라 움직이는 장세"라며 "개인이 투자하기 쉽지 않은 장"이라고 짚었다.

◇ 개인, 코스닥 떠나 가상자산 시장으로?…"투자 주체 달라" 분석도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7일 오후 국내 거래소에서 가상화폐의 대표주자 격인 비트코인이 6천700만원대 초반에서 거래되고 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빗썸 강남센터 모니터에 비트코인 시세가 표시되고 있는 모습. 2021.5.7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7일 오후 국내 거래소에서 가상화폐의 대표주자 격인 비트코인이 6천700만원대 초반에서 거래되고 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빗썸 강남센터 모니터에 비트코인 시세가 표시되고 있는 모습. 2021.5.7 pdj6635@yna.co.kr

개인이 더 높은 수익률을 찾아 코스닥시장 대신 가상화폐(가상자산) 시장으로 옮겨갔다는 얘기도 나온다. 지난달 원화 거래를 지원하는 14개 가상화폐 거래소의 하루 거래대금이 24조원에 달하는 등 코스닥시장의 거래대금보다 많았다.

반면 코스닥시장과 가상화폐 시장의 투자 주체가 서로 다르다는 분석도 있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가상자산의 현재 기대 수익률이 코스닥보다 높은 것은 분명하지만 코스닥의 개인 투자 자금이 모두 가상자산 시장으로 유입됐다고 말하기는 조금 힘들다"며 "코스닥과 비트코인의 상관관계 또한 높지 않다. 유의미한 상관관계를 보이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그는 "국내는 아직 가상자산이 제도권으로 편입되지 못했다. 따라서 투자의 주체도 많이 다르다"면서 "코스닥에 대한 투자 심리 위축으로 일부 개인 자금이 가상자산 시장으로 들어올 수는 있지만, 파급 효과는 크지 않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7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18.46포인트(0.58%) 오른 3,197.20에 장을 마쳤다. 코스닥은 8.31p(0.86%) 오른 978.30, 원/달러 환율은 4.5원 내린 1,121.3원에 마감했다. 사진은 이날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2021.5.7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7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18.46포인트(0.58%) 오른 3,197.20에 장을 마쳤다. 코스닥은 8.31p(0.86%) 오른 978.30, 원/달러 환율은 4.5원 내린 1,121.3원에 마감했다. 사진은 이날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2021.5.7 xyz@yna.co.kr

향후 코스닥시장의 거래 증가는 결국 증시 강세에 달려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다만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의 금리 인상 관련 발언과 경제 정상화 기대에 따른 긴축 우려, 공매도 등의 요인이 바이오 등 성장주가 많은 코스닥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과거 공매도 재개 이후 주가 복원에 20거래일가량 소요되었음을 고려하면 추가 변동성 장세의 가능성은 열어둘 필요가 있다"며 "옐런 재무장관의 금리 인상 가능성 언급도 코스닥의 추가 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