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부적격 3인'에 김부겸까지 낙마 압박…"靑 인사참사"

송고시간2021-05-08 14:27

beta

국민의힘은 8일 각종 의혹에 휩싸인 장관 후보자 3인에 대한 지명철회를 거듭 촉구하며 "청와대 인사참사"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는 계속된 '인사 참사'로 피해를 보는 우리 국민은 안중에도 없다"며 "오로지 내 편 지키기, 정권 비위 의혹 숨기기에 급급하다"고 덧붙였다.

조국·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박범계 현 법무부 장관, LH사태 논란의 중심이었던 변창흠 전 국토부 장관, 택시기사를 폭행한 이용구 법무차관을 싸잡아 '인사 참사'로 규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의힘,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청문보고서 거부
국민의힘,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청문보고서 거부

(서울=연합뉴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왼쪽부터),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2021.5.6 [연합뉴스 자료사진]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은 8일 각종 의혹에 휩싸인 장관 후보자 3인에 대한 지명철회를 거듭 촉구하며 "청와대 인사참사"라고 비판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비위 의혹이 넘쳐나는 인물들"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는 계속된 '인사 참사'로 피해를 보는 우리 국민은 안중에도 없다"며 "오로지 내 편 지키기, 정권 비위 의혹 숨기기에 급급하다"고 덧붙였다.

조국·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박범계 현 법무부 장관, LH사태 논란의 중심이었던 변창흠 전 국토부 장관, 택시기사를 폭행한 이용구 법무차관을 싸잡아 '인사 참사'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민심이 아닌 대통령 의중만 살피며 청와대 인사시스템과 나라를 망가뜨린 김외숙 인사수석에 대해서는 별다른 조치가 없다"며 김 수석 책임론도 제기했다.

그는 "이 정권은 국민의 준엄한 심판의 의미를 모르나"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남은 임기 1년 동안만이라도 오직 국민만을 위한 국정운영에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와 관련해서도 별도 논평을 내고 "국무총리가 되려면 가족 특혜 의혹부터 투명하게 밝히라"며 "'똑같은 피해자', '프레임' 운운하며 어물쩍 넘어가서 해결될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김 후보자의 딸 가족이 라임자산운용 펀드 투자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김 후보자가 딸의 라임펀드 가입 여부를 인지했거나 어떤 방식으로든 개입된 것으로 드러난다면, 공직자로서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