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억'하는 수입차 수리비에…다이렉트계약 60%가 대물 5억이상

송고시간2021-05-08 11:30

삼성화재 다이렉트 계약자 분석

작년 10월 부산에서 포터가 포르쉐 등을 들이받은 4중 추돌사고 현장
작년 10월 부산에서 포터가 포르쉐 등을 들이받은 4중 추돌사고 현장

[부산 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지난해 20대 직장인 A씨는 밤샘 근무 후 퇴근길에 졸음운전으로 3중 추돌사고를 내고 말았다. 하필 앞 차량 2대가 다 수입 차량이었다. A씨는 보험사로부터 수리 비용은 2대를 합쳐 1억2천만원이 나왔고 A씨의 대물 한도는 1억원이어서 본인이 2천만원을 물어야 한다는 소식을 들었다.

다이렉트 자동차보험 가입자의 과반이 이처럼 수억대 수리비를 우려해 대물배상 한도를 5억원 이상으로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삼성화재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화재 다이렉트 계약자의 60.8%가 대물배상 한도를 5억원 이상으로 가입했다.

배상한도를 10억원으로 가입한 계약자도 41.2%나 됐다.

수입차 운전자는 절반에 가까운 45.8%가 대물배상 한도를 10억원으로 가입했다.

[표] 국산/외산 차량 대물배상 한도별 가입 현황(단위 %)

구분 1억미만 1억 2억 3억 5억 10억
국산 1.3 2.9 29.6 6.5 19.5 40.2
외산 0.7 1.6 25.7 5.7 20.3 45.8
전체 1.2 2.7 28.9 6.3 19.6 41.2

연령대별로 보면 30대 계약자는 52.3%가 10억원 이상으로 가입, 수입차 사고를 더 걱정하는 경향을 보였다.

삼성화재는 "계약자의 60% 이상이 대물배상 한도를 5억원 이상으로 가입하는 이유는 고가 차량과 수입차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삼성화재 다이렉트 차량 가운데 차량가액 5천만원 이상 1억원 이하 '고가 차량'이 2017년 5만3천여대에서 지난해 8만8천대로 66.5% 증가했다. 1억원 이상 '초고가 차량'도 이 기간 5천여대에서 1만여대로 86.3% 급증했다.

지난해 삼성화재 다이렉트 계약 차량 342만대 가운데 외산차는 59만대로 3년 전보다 70% 이상 증가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