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백신 1차접종 3만8천982명↑ 총 366만2천587명…인구대비 7.1%

송고시간2021-05-08 09:43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하루 접종자가 3만8천여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8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하루 백신 신규 접종자는 3만8천982명으로 집계됐다.

까지 1차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총 366만2천587명으로 집계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AZ 백신 200만4천716명, 화이자 백신 165만7천871명 접종

47만3천994명은 2차 접종까지 마쳐

화이자 백신 분주작업
화이자 백신 분주작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하루 접종자가 3만8천여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8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하루 백신 신규 접종자는 3만8천982명으로 집계됐다.

이번 주 들어 주말·휴일 등을 제외하고도 일평균 신규 접종자 수는 4만∼6만명대를 넘어서지 못하고 있다. 접종 개시 이래 연일 최고치를 경신했던 지난주와 대비된다. 지난달 30일에는 하루에만 25만9천18명이 접종을 받았다.

이는 최근 예상치 못한 일시적 백신수급 불균형이 발생하면서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모두 1차 접종 속도가 일시적으로 주춤하는 현상에 따른 것이다.

앞서 1차 접종 누적 인원은 국내 백신접종 시작 후 62일 만인 지난달 29일 300만명을 넘었고, 이후 접종센터와 접종 위탁의료기관이 늘면서 한동안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였다.

전날까지 1차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총 366만2천587명으로 집계됐다.

총인구(5천134만9천116명) 대비 접종률은 7.1%다.

1차 누적 접종자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사람이 200만4천716명이고, 화이자 백신을 맞은 사람은 165만7천871명이다.

2차 접종자는 7만6천790명이 추가되면서 2차 접종 완료자는 누적 47만3천994명이 됐다.

1·2차 접종자(건수) 전체를 합산 반영한 누계 접종자는 413만6천581명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은 2월 26일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를 시작으로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 등으로 대상이 확대돼 왔다.

의료기관과 약국 등 종사자, 만성 신장질환자, 사회필수인력(경찰·소방 등), 군인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다.

이달 27일부터는 65∼74세 고령층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이어 다음 달 7일부터 60∼64세 고령층, 만성 중증 호흡기질환자, 30세 이상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 저학년(1∼2학년) 교사에 대한 접종도 이뤄진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에게 배정돼 2월 27일 접종이 시작됐고, 3월 20일부터 2차 접종이 진행 중이다. 지난달부터는 75세 이상 고령자들에게도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희귀 혈전증' 발생 우려로 AZ 백신 접종대상에서 제외됐던 30세 미만 사회 필수인력과 군 장병도 다음 달부터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두 백신 모두 2차례 접종이 필요하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1∼12주,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으로 2차 접종이 권고된다.

minaryo@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