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매도 1주일] 전체 증시는 오히려 상승…'실적 펀더멘털의 힘'

송고시간2021-05-09 06:10

코스피·코스닥 시총 33조원 증가…1분기 실적개선 효과

코스피 3,200 근접
코스피 3,200 근접

지난 7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18.46포인트(0.58%) 오른 3,197.20에 장을 마쳤다. 코스닥은 8.31p(0.86%) 오른 978.30, 원/달러 환율은 4.5원 내린 1,121.3원에 마감했다.
사진은 7일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공매도가 재개된 지 1주일이 지난 가운데 당초 우려와는 달리 증시 전체 시가총액이 오히려 소폭 증가하는 등 증시가 강보합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증권업계에서는 상장사 1분기 실적이 작년 동기는 물론 시장 눈높이마저 넘어서는 등 탄탄한 실적 펀더멘털(기초여건)이 공매도 재개에 따른 지수 하락 우려를 불식시켰다는 관측이 나온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7일 종가 기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시가총액 합계는 2천635조원으로 공매도 재개 직전인 지난달 30일(2천602조원)보다 1.26%(33조원) 증가했다.

이 기간 코스피는 3,147.86에서 3,197.20으로 49.34포인트(1.57%) 오르면서 코스닥 하락률(983.45→978.30, -0.52%)을 압도했다.

당초 작년 3월 공매도 금지 이후 1년 1개월여 동안 가파른 증시 상승장으로 쌓인 공매도 수요가 공매도 재개 시 몰리면서 단기간은 조정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도 있었다. 하지만 뚜껑을 열고 보니 실제로는 '기우'에 가까웠던 셈이다.

이와 관련해 시장에서는 무엇보다도 상장사 실적이라는 '펀더멘털의 힘'에 주목하는 분위기다.

실제로 금융정보업체 인포맥스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전망치(컨센서스)가 있고 1분기 실적을 발표한 119개 상장사의 연결기준 1분기 영업이익 합계는 34조7천913억원으로 작년 동기(18조6천67억원)보다 87.0% 늘었다.

게다가 이들 상장사의 영업이익 추정치 합계 31조6천936억원을 9.8% 웃돌아 1분기 실적 호조를 예상한 시장의 높아진 눈높이마저 넘어섰다.

이들 상장사 중 영업이익이 전망치를 상회한 곳은 78개사(65.5%)로 그렇지 못한 곳 40개사(34.5%)의 거의 두 배에 육박했다.

특히 세계 경기 개선과 한국 수출 회복의 영향으로 화학·정유·조선 등 경기민감주의 '깜짝 실적'(어닝 서프라이즈) 사례가 두드러졌다.

현대중공업지주[267250]는 1분기 영업이익이 5천343억원으로 작년 동기(4천872억원 적자) 대비 흑자전환, 시장 전망치(2천804억원)를 훌쩍 뛰어넘었다.

작년 1분기 1조73억원의 영업손실을 낸 에쓰오일[010950]도 올해는 6천292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며 기대치(3천789억원)를 크게 넘어섰다.

LG화학[051910]도 1분기 영업이익이 1조4천81억원으로 작년 동기(2천365억원)의 거의 6배에 달했으며, 전망치(1조76억원)에 비해서도 약 39.8% 많았다.

설태현 DB금융투자 연구원은 "국내 기업들의 본격적인 실적 발표가 시작되며 이익 전망치도 대폭 상승 중"이라며 "기저효과, 일회성 요인 등으로 인해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한 기업들의 1분기 실적이 연간 이익 전망치에 반영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펀더멘털 개선이 기대되는 기업의 주가가 수급 영향으로 지속해서 하락하기는 어렵다"며 "이익 개선이 기대되는 기업은 공매도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단기에 그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 최근 1주일간 증시 시가총액 변동(단위 억원)

04.30 05.07
코스피 21,966,448 22,317,545
코스닥 4,057,367 4,033,315
합계 26,023,816 26,350,860

(자료=한국거래소)

jh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