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얼굴 피범벅"…길거리서 무차별 집단 폭행으로 기절한 20대

송고시간2021-05-07 18:55

beta

인천에서 20대 남성이 다른 20대 무리로부터 무차별적인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7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인천 연수동 묻지마 폭행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인터넷 게시판에 올라왔다.

인천에 사는 평범한 20대 청년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지난 2일 오후 10시 10분께 인천시 연수구 연수동 한 길거리에서 무차별적인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사건 현장 폐쇄회로(CC)TV 분석해 피의자 확인 중

집단 폭행 (PG)
집단 폭행 (PG)

[장현경,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인천에서 20대 남성이 다른 20대 무리로부터 무차별적인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7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인천 연수동 묻지마 폭행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인터넷 게시판에 올라왔다.

인천에 사는 평범한 20대 청년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지난 2일 오후 10시 10분께 인천시 연수구 연수동 한 길거리에서 무차별적인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무리가 검은색 승용차를 둘러싸고 뒷자리 여성분을 해코지하려는 것 같아 경찰에 신고해야 하나 생각하던 찰나 무리 중 1명이 구경났냐고 욕하며 다가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자인) 친구를 밀쳐서 넘어뜨리고, 순간 욱해서 따졌더니 저도 넘어뜨린 뒤 무차별 구타를 시작했다"며 "처음엔 1명이 때리더니 2∼3명이 와서 같이 구타했다"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저를 구타한 무리는 도망갔고 응급실에 실려 가보니 뇌진탕 증상에 얼굴 전체적으로 멍이 들고 코뼈가 부러졌다"며 "기절했다가 일어나니 얼굴이 전부 피범벅이 돼서 눈이 잘 안 떠졌다"고 말했다.

그는 "폐쇄회로(CC)TV라도 확보하자는 마음에 주변 가게들을 찾아갔지만, 경찰 동행 없이 보기 힘들었다"면서 "경찰 수사 진행 상황도 모르겠다"고 답답함을 내비치기도 했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사건 현장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범행에 대한 사실관계를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CCTV를 확보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며 "피의자를 특정하는 대로 형사 입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goodl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