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제보 수문, 내일부터 완전 개방…금강 생태계 회복 기대

송고시간2021-05-10 12:00

beta

환경부는 지역 농민, 지자체, 환경단체, 전문가 등 다양한 관계자가 참여하는 민관협의체 논의를 거쳐 11일 백제보 수문을 완전 개방한다고 10일 밝혔다.

환경부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금강 수계 3개 보가 완전 개방됨에 따라 금강 본류의 전반적인 물흐름이 개선돼 녹조 현상 감소와 자연성 회복 효과가 더욱 가시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환경부는 올해 1월 18일 국가물관리위원회가 백제보 상시개방을 최종적으로 결정함에 따라 지하수위와 물 이용 장애 여부를 계속 관찰하고 지역사회와 함께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이행해 백제보 상시개방 여건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관협의체 설명회 등 통해 농민사회 설득…상시 개방 여건 조성

백제보 수문 열자 드러난 모래톱[연합뉴스 자료사진]

백제보 수문 열자 드러난 모래톱[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는 지역 농민, 지자체, 환경단체, 전문가 등 다양한 관계자가 참여하는 민관협의체 논의를 거쳐 11일 백제보 수문을 완전 개방한다고 10일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달 1일 백제보 개방에 착수해 단계적으로 수위를 낮춰왔다. 완전 개방되면 백제보의 수위는 해발고도 기준 2.8m에서 1.5m로 낮아진다.

환경부는 백제보 개방을 시작한 2017년부터 용수 부족을 염려하는 지역 농민들과 개방 시기, 폭 등을 꾸준히 협의해 왔다.

개방 초기에는 농민사회가 보 개방에 회의적이었으나, 민관협의체 설명회를 거치고, 환경부와 2차례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긍정적으로 돌아섰다.

환경부는 농민들의 용수 부족 우려가 없도록 물 사용이 많은 겨울철 수막재배 시기에는 수문을 닫아 관리수위(4.2m)를 유지했고, 여름철 물 사용이 상대적으로 적은 시기를 중심으로 완전히 개방해왔다.

또 지하수 이용에 문제가 확인된 지역에는 대체 관정을 개발하는 등 물 이용 대책을 마련했고, 그 결과 지난해 동절기에 처음으로 예년처럼 백제보 수문을 닫지 않고 부분 개방(2.8m) 상태를 유지했다.

환경부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금강 수계 3개 보가 완전 개방됨에 따라 금강 본류의 전반적인 물흐름이 개선돼 녹조 현상 감소와 자연성 회복 효과가 더욱 가시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종보는 2018년 1월 24일부터, 공주보는 2018년 3월 15일부터 완전 개방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환경부는 올해 1월 18일 국가물관리위원회가 백제보 상시개방을 최종적으로 결정함에 따라 지하수위와 물 이용 장애 여부를 계속 관찰하고 지역사회와 함께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이행해 백제보 상시개방 여건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동절기에도 완전 개방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목표"라며 "물 이용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지역 여건을 고려해 개방 정도를 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백제보 개방 경과 및 계획
백제보 개방 경과 및 계획

(서울=연합뉴스) 백제보 개방 경과 및 계획. 모니터링 경과에 따라 수위 저하 일정 변동 가능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