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뒤덮은 미세먼지에 프로야구 최초 4경기 취소(종합2보)

송고시간2021-05-07 18:54

beta

한반도를 덮친 황사로 인해 프로야구가 최초로 4경기나 취소됐다.

KBO는 7일 오후 6시30분 열릴 예정이던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LG 트윈스(잠실)전과 NC 다이노스-kt wiz(수원), 키움 히어로즈-SSG 랜더스(인천), 두산 베어스-KIA 타이거즈(광주) 경기를 미세먼지 탓에 취소했다.

KBO가 2018년부터 미세먼지로 인한 경기 취소 규정을 만든 후 정규리그 4경기가 한꺼번에 취소된 것은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잠실·인천·수원·광주경기 취소…8일 오후 2시부터 더블헤더

미세먼지 경기 취소로 자리 뜨는 야구팬
미세먼지 경기 취소로 자리 뜨는 야구팬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7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릴 예정이던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시즌 2차전이 경기 시작 직전 미세먼지로 취소돼 전광판으로 안내 문구가 표출되고 있다. 2021.5.7 iso64@yna.co.kr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한반도를 덮친 황사로 인해 프로야구가 최초로 4경기나 취소됐다.

KBO는 7일 오후 6시30분 열릴 예정이던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LG 트윈스(잠실)전과 NC 다이노스-kt wiz(수원), 키움 히어로즈-SSG 랜더스(인천), 두산 베어스-KIA 타이거즈(광주) 경기를 미세먼지 탓에 취소했다.

KBO는 미세먼지 관련 경보가 발령됐거나 발령 기준 농도를 초과했을 때 경기 취소 여부를 결정한다.

미세먼지 관련 경보는 미세먼지 300㎍/㎥ 이상 또는 150㎍/㎥ 이상이 2시간 이상 지속할 때 내려진다.

서울과 인천, 수원 등 수도권은 이날 오후부터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된 탓에 프로야구 경기가 일찌감치 취소됐다.

오후 4시 25분 기준 수원의 미세먼지 농도는 642㎍/㎥, 초미세먼지 농도는 109㎍/㎥로 측정됐다.

광주는 오후 6시에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되면서 야구 경기도 곧바로 취소됐다.

KBO가 2018년부터 미세먼지로 인한 경기 취소 규정을 만든 후 정규리그 4경기가 한꺼번에 취소된 것은 처음이다.

프로야구는 2018년 4월 6일 NC 다이노스-두산 베어스(잠실), 한화 이글스-kt wiz(수원), 삼성 라이온즈-SK 와이번스(SSG 랜더스의 전신·인천) 등 3경기를 취소한 적 있다.

이어 2018년 4월 15일에는 광주에서 열릴 예정이던 롯데 자이언츠-KIA 타이거즈 경기가 취소됐다.

2019년과 2020년에는 미세먼지로 인한 경기 취소가 없었다.

하지만 올 시범경기 막바지인 3월 29일 4경기가 미세먼지로 취소됐다.

정규리그에서는 최초로 미세먼지 규정으로 4경기나 취소한 KBO는 8일 오후 2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더블헤더를 치를 예정이다.

shoele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