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 황사 영향권…아침 기온 '뚝'

송고시간2021-05-07 16:40

beta

어버이날인 8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이 황사 영향권에 들어간다.

기상청은 7일 오후 4시 현재 경남권과 제주도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황사가 관측되고 있으며, 8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이 황사의 영향을 받는다고 밝혔다.

8일 아침 기온은 경기 동부와 강원 내륙·산지, 경북 내륙, 전북 동부를 중심으로 5도 이하로 떨어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황사 내습…서울 '미세먼지 경보' 발령
황사 내습…서울 '미세먼지 경보' 발령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황사로 인해 서울지역에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된 7일 오후 여의도 63빌딩에서 바라본 도심이 황사에 덮여 뿌연 모습이다. 2021.5.7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어버이날인 8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이 황사 영향권에 들어간다.

기상청은 7일 오후 4시 현재 경남권과 제주도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황사가 관측되고 있으며, 8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이 황사의 영향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환경부는 7일 오후 1시 인천에 황사 위기경보 '주의' 단계를 발령한 데 이어 오후 2시 해당 경보를 서울, 경기, 충남으로 확대했다.

강원, 대전, 세종, 충북, 광주, 전북 등 6곳에는 현재 '관심' 단계가 발령된 상태다.

강한 바람도 계속 이어진다.

경북 북동 산지와 경상권 동해안은 8일까지 바람이 시속 35∼60㎞(순간풍속 70㎞)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고, 그 밖의 지역도 순간풍속 55㎞ 이상의 돌풍이 부는 곳이 있을 예정이다.

8일 아침 기온은 경기 동부와 강원 내륙·산지, 경북 내륙, 전북 동부를 중심으로 5도 이하로 떨어진다.

낮 기온은 전국 대부분 지역이 20도 이상(강원 동해안과 경북은 25도 이상)으로 오르며 일교차가 15도 이상으로 클 전망이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4∼13도, 낮 최고기온은 18∼26도로 예상된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