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하게 웃어 보세요" 어버이날 열린 수채화 사진관

송고시간2021-05-08 09:01

beta

어버이날을 맞아 부산 사상구에서 어르신을 상대로 수채화 사진을 찍는 색다른 행사가 열렸다.

8일 사상구에 따르면 사상구노인복지관은 관내 거주 어르신 2천여명을 대상으로 수채화 사진 촬영 행사를 이달 14일까지 운영한다.

사상구 관계자는 "엄숙한 영정사진과 달리 밝고 화사한 노년을 연출하고자 하는 취지로 시작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모두 힘든 시기지만 즐겁게 촬영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진 찍은 어르신들
사진 찍은 어르신들

[사상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어버이날을 맞아 부산 사상구에서 어르신을 상대로 수채화 사진을 찍는 색다른 행사가 열렸다.

8일 사상구에 따르면 사상구노인복지관은 관내 거주 어르신 2천여명을 대상으로 수채화 사진 촬영 행사를 이달 14일까지 운영한다.

수채화 사진은 이름 그대로 물감을 물에 푼 것처럼 그려낸 사진인데, 스마트폰으로 촬영해 보정한 것이다.

매년 어버이날이면 각 지자체는 장수를 염원하며 엄숙한 영정사진을 찍곤 했다.

하지만 장수를 빈다는 본 취지와 달리 영정사진을 찍을 때면 마음 한쪽이 시려왔던 것이 사실이다.

사상구 관계자는 "엄숙한 영정사진과 달리 밝고 화사한 노년을 연출하고자 하는 취지로 시작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모두 힘든 시기지만 즐겁게 촬영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진 찍은 어르신들
사진 찍은 어르신들

[사상구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촬영이 이뤄진 지난 6일 사진을 찍어준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가슴 한쪽에 카네이션을 단 동네 어르신들이 하나둘씩 모였다.

하얀 벽을 배경으로 앉은 어르신들은 저마다 밝은 표정을 짓고 기쁜 내색을 드러냈다.

물론 막상 카메라 앞에 앉으니 쑥스러워 표정이 다소 굳은 어르신도 있었다.

그러자 옆에 있던 복지관 직원들은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거나 간지럼을 태우며 웃음을 유도하기도 했다.

사진가는 끝내 웃지 않는 어르신들을 향해서는 자신감을 북돋기 위해 '나는 장동건이다', '나는 김태희다'를 연발하며 결국 미소 짓게 했다.

사진 찍은 어르신들
사진 찍은 어르신들

[사상구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앞으로 사상구는 복지관뿐 아니라 거동이 어려운 어르신을 상대로 직접 방문, 사진을 촬영할 계획이다.

사상구 관계자는 "특별한 사진 선물을 어르신들이 많이 좋아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소중한 어버이날 의미를 되새기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psj1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