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양대 항공사, 코로나 충격으로 나란히 '최악 실적' 발표

송고시간2021-05-07 16:37

beta

일본 양대 항공사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나란히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일본항공(JAL)은 7일 2020회계연도(2020년 4월~2021년 3월)에 연결결산(국제회계기준)으로 2천866억엔(약 2조9천400억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일본 최대 항공사인 전일본공수(ANA)를 거느린 ANA홀딩스도 2020회계연도에 역대 최대 규모 손실인 4천46억엔(약 4조1천550억원)의 적자를 냈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양대 항공사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나란히 최악의 실적을 기록했다.

일본항공(JAL)은 7일 2020회계연도(2020년 4월~2021년 3월)에 연결결산(국제회계기준)으로 2천866억엔(약 2조9천400억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 기간의 매출은 4천812억엔으로, 전년과 비교해 65% 쪼그라들었다.

직전 회계연도에 480억엔의 흑자를 올린 일본항공이 연간 손실을 본 것은 2012년 재상장 이후로 처음이다.

회사 측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일본 정부의 긴급사태 선언과 세계적인 감염 확산으로 항공시장 상황을 합리적으로 전망하기 어렵다는 이유를 들어 2021회계연도의 실적 예상치를 발표하지 않았다.

일본 최대 항공사인 전일본공수(ANA)를 거느린 ANA홀딩스도 2020회계연도에 역대 최대 규모 손실인 4천46억엔(약 4조1천550억원)의 적자를 냈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이 기간의 ANA홀딩스 매출은 7천286억엔으로, 전년 대비 63% 급감했다.

도쿄 하네다공항의 일본항공·전일본공수 여객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 하네다공항의 일본항공·전일본공수 여객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