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끝 모를 최악 행진' 인도서 또 노마스크 인파 종교행사(종합)

송고시간2021-05-07 17:23

beta

인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이틀 연속 세계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7일 인도 보건·가족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전날부터 약 24시간 동안 각 주의 집계치 합산)는 41만4천188명으로 집계됐다.

인도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일 세계에서 처음으로 40만명을 돌파한 후 증가세가 다소 완만해졌다가 다시 늘어나는 분위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하루 41만4천명 감염·연일 최고치 경신…신규 사망은 10일째 3천명대

서부에선 마스크 착용 않은 채 물항아리 인 여성 수백명 밀착 행진

구자라트주 나브푸라 지역에서 물항아리를 이고 종교 행사를 하는 여성들. [ANI통신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구자라트주 나브푸라 지역에서 물항아리를 이고 종교 행사를 하는 여성들. [ANI통신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세가 이틀 연속 세계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7일 인도 보건·가족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전날부터 약 24시간 동안 각 주의 집계치 합산)는 41만4천18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작성된 신규 확진자 수 최고 기록보다 2천명 가량 늘어난 수치다.

인도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일 세계에서 처음으로 40만명을 돌파한 후 증가세가 다소 완만해졌다가 다시 늘어나는 분위기다.

누적 확진자 수는 2천149만1천598명으로 미국(3천336만9천192명)에 이어 세계 2위다.

일일 신규 사망자 수는 3천915명으로 사흘째 4천명을 육박했다.

신규 사망자 수는 10일째 3천명대를 기록했으며 누적 사망자 수는 23만4천83명이다.

인도 벵갈루루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기다리는 사람들. [EPA=연합뉴스]

인도 벵갈루루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기다리는 사람들. [EPA=연합뉴스]

이날까지 인도에서는 약 1억6천500만회분의 백신 접종이 이뤄졌다.

2회까지 백신 접종을 마친 이의 수는 약 3천288만명으로 13억8천만 인구의 2.4%에 불과하다.

인도는 백신 생산 대국임에도 불구하고 충분한 백신을 공급하지 못하면서 곳곳에서 접종 중단 사태도 빚어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최근 인도의 코로나19 폭증 원인으로 해이해진 주민의 방역 태세와 이중 변이 바이러스 출현 등을 꼽고 있다.

특히 지난 몇 달간 '색의 축제' 홀리, 힌두교 축제 '쿰브 멜라', 지방 선거 유세장 등에 수많은 인파가 마스크 없이 밀집했고, 이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크게 확산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와중에 지난 3일 서부 구자라트주 나브푸라 마을에서는 수백 명의 여성이 물 항아리를 머리에 인 채 행진하는 종교 행사가 열렸다고 인디아투데이가 보도했다.

소셜미디어(SNS)에 올라온 영상과 뉴스채널을 살펴보면 이 여성들도 행사를 진행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전히 무시했고 대부분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았다.

이들은 마을의 바일리아데브 사찰로 향했다. 참가자들은 신전 꼭대기에 물을 부으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없앨 수 있다고 믿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현지 경찰은 방역 수칙 위반 등의 이유로 행사를 주도한 촌장 등 23명을 체포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PW135zpSvA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