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18의 산자' 송영길, 광주영령 앞에 큰절…"감개무량"

송고시간2021-05-07 13:58

"나는 죽지 못하고"…광주 대동고 동창 전영진 열사 참배

송영길 대표, 5·18민주묘지 참배
송영길 대표, 5·18민주묘지 참배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단 앞에서 절을 하며 참배하고 있다. 2021.5.7 pch80@yna.co.kr

(서울·광주=연합뉴스) 설승은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당대표 당선 후 처음으로 광주를 찾아 5·18 민주 영령 앞에 '큰 절'을 올렸다.

전남 고흥에서 태어나 광주 대동고를 졸업한 송 대표는 광주를 찾아 5·18 정신 계승을 강조하고 첫 현장 최고위를 열었다.

지도부와 함께 국립 5·18 민주묘지 추모탑을 참배한 송 대표는 헌화·분향 후 무릎을 꿇고 엎드려 절을 했다. 그 뒤에 도열한 당직자들은 허리와 고개를 숙이며 목례를 했다.

이어 송 대표는 자신의 고교 동창이자, 영화 '화려한 휴가' 주인공의 모델인 전영진 열사의 묘로 이동, 참배하며 과거를 떠올렸다.

참석자들에게 직접 전영진 열사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감정이 북받친듯 목소리가 떨리기도 했다.

송 대표는 "5·18 데모를 주동한 사람은 저였는데, 저는 죽지 못하고 우리 영진이가 5월 21일 계엄군 총탄에 쓰러졌다"고 회고했다.

송 대표는 "영진군이 사망하고, 5·18이 끝난 뒤 (그의) 빈자리에 하얀 국화꽃을 놓고 김춘수 시인의 '부다페스트 한 소녀의 죽음'이라는 시를 낭송하고 울었던 것이 40년이 지났다"고 반추했다.

그는 "제가 살아남은 사람, 빚 진자의 심정으로 지금까지 학생 운동을 하고 민주당에 와있다"며 "5·18정신이 4·19 민주이념과 3·1 운동의 정신을 계승한 대한민국 민주공화국 (헌법) 정신에 포함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참배를 마친 뒤에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신임 당대표가 되어 5·18 묘역에 참배하게 돼 여러 가지로 감개무량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방명록엔 "因循姑息 苟且彌縫(인순고식 구차미봉). 인습을 고치고 편안함을 버리고 당당하게 유능한 개혁 민주당을 만들어 가겠다"고 적었다.

이와 관련, 송 대표는 "개혁을 시도하다 도로아미타불되지 않도록 해 가고, 구차하게 미봉책으로 끝나선 안된다는 취지가 담겨있다"며 "민주당을 제가 변화시켜야 한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5·18 열사묘역 참배하는 송영길 대표
5·18 열사묘역 참배하는 송영길 대표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최고위원 등과 함께 열사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2021.5.7 pch80@yna.co.kr

특히 5·18 정신 계승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이 될 수 있었던 건 냉전적 지역주의에 맞서 단호하게 광주의 편 정의의 편에 섰기 때문"이라며 "두 대통령을 배출한 힘이 광주에서 나왔다"고 했다.

또 "당시 고교 2학년이었던 '광주의 아들' 이용빈(의원)을 대변인으로 특별히 임명한 이유도 민주당이 5월 정신을 계승하겠다는 의지의 표시"라고 전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