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중앙대병원 병동서 코로나19 확진자 4명 발생…전수검사 진행

송고시간2021-05-07 12:14

beta

서울 동작구 중앙대학교병원 입원병동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7일 중앙대병원에 따르면 지난 5일 병동 14층에서 근무하는 간병인 1명이 코로나19로 확진돼 환자, 보호자 등에 대한 검사를 진행한 결과 6일 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중앙대병원 관계자는 "전수검사를 진행한 결과 추가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아 4명만 확인된 상황"이라며 "병원이 폐쇄되거나 치료가 중단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월 5일 간병인 확진 후 접촉자 검사 진행해 확인…추가 확진 없어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서울 동작구 중앙대학교병원 입원병동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7일 중앙대병원에 따르면 지난 5일 병동 14층에서 근무하는 간병인 1명이 코로나19로 확진돼 환자, 보호자 등에 대한 검사를 진행한 결과 6일 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가장 먼저 확진된 간병인과 환자 1명, 이 환자의 보호자 2명 등 총 4명이 확진됐다.

이에 따라 중앙대병원은 14층에서 근무하는 의료진과 환자, 보호자 등 120여 명에 전수검사를 진행했으며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중앙대병원 관계자는 "전수검사를 진행한 결과 추가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아 4명만 확인된 상황"이라며 "병원이 폐쇄되거나 치료가 중단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중앙대병원 전경
중앙대병원 전경

[중앙대병원 제공]

jandi@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