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응천, '후배검사' 김오수에 "보필에만 열중해 예스맨 돼"

송고시간2021-05-07 11:33

조응천 의원
조응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7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너무 보필에만 열중하다 보니까 일종의 '예스맨' 정도로 지금 된 것 아닌가"라고 직격했다.

검사 출신인 조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개인적으로 잘 아는 후배인데, 참 유능하고 온순하고 괜찮은 사람"이라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김 후보자가 세 분(박상기·조국·추미애)의 장관을 모시면서 보필은 잘했다"며 "박상기 장관을 제외한 두 분은 굉장히 개성이 뚜렷했고 조용히 보필하다 보니 그렇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자가 그동안에 보여줬던 모습은 국민들께는 아직 성에 덜 찰 것"이라며 "그렇다면 각오와 포부를 임명 전에 많이 밝히는 것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 후보자가)수원지검에서 서면조사도 받았다는데, 법무부나 검찰의 주요 지휘부가 피고인 혹은 피의자로 되고 있어 굉장히 볼썽사납다"며 "그것도 빨리 정리를 하는게 좋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의원 모두가 속한 SNS 단체방에서 '문자폭탄'을 비판하는 자신을 향해 "문자폭탄 이야기 좀 그만하면 안될까요", "이게 바로 보수가 원하는 프레임"이라고 비판한 김남국 의원에도 반격을 가했다.

조 의원은 "보수가 원하는 프레임이라는 말은 주로 다른 소리 듣기 싫어하는 기득권층들이 주로 하던 이야기"라면서 "그런 취지의 글을 2번 올렸는데 왜 그만하면 안되냐고 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신임 송영길 대표 지도부에 대해선 "일단 시작은 좋다"며 "검찰개혁 보다 부동산, 방역을 제일 앞자리에 놓고 주목받지 못했던 분들을 주요 보직에 놓고 있어 '이제 제대로 하려고 하는 것 같네'하는 생각"이라고 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