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시아의 물개' 故조오련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송고시간2021-05-07 11:28

'아시아의 물개' 고 조오련 선수
'아시아의 물개' 고 조오련 선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대한민국 수영 영웅'으로 불린 고(故) 조오련 선수가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국가보훈처는 고인이 국가사회공헌자로 국립묘지 안장 대상자로 결정이 됨에 따라 국립묘지 안장대상심의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결정은 '국가나 사회에 현저하게 공헌한 사람'으로서 훈장을 받은 경우로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등에 따른 것이라고 보훈처는 설명했다.

보훈처는 향후 유족 측과 협의를 거쳐 고인의 유해를 대전현충원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에 안장할 예정이다.

조오련은 1970년 방콕 아시안게임 자유형 400m와 1,500m, 1974년 테헤란 아시안게임 자유형 400m와 1천500m에서 두 차례 2관왕에 올라 '아시아의 물개'란 별명을 얻었다. 또 대한해협 횡단 등 수영을 통해 국위 선양에 기여한 공로로 1980년 체육훈장 1등급인 청룡장을 받았다.

그러나 2009년 8월 4일, 57세를 일기로 심장마비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한편, 국립묘지에 체육 관련 인사가 안장되는 사례는 이번이 여섯 번째다. 지금까지 2002년 손기정(마라톤), 2006년 민관식(대한체육회장), 2019년 서윤복(마라톤), 김성집(역도), 2020년 김일(프로레슬링) 등이 국립묘지에 안장됐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