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상직 '횡령·배임' 혐의 부인…검찰 "내주 기소 예정"

송고시간2021-05-07 12:02

beta

횡령·배임 혐의 등으로 구속된 이스타항공 창업주 무소속 이상직(전북 전주을)이 관련 혐의를 부인하는 가운데 검찰은 다음주 이 의원을 기소하기로 했다.

검찰은 다음 주께 이 의원을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할 예정이며, 이 사건을 A씨 사건과 병합 신청하겠다고 재판부에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검찰, 기소 후 이스타항공 간부 사건과 병합 신청키로

법정으로 향하는 이상직 의원
법정으로 향하는 이상직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횡령·배임 혐의 등으로 구속된 이스타항공 창업주 무소속 이상직(전북 전주을)이 관련 혐의를 부인하는 가운데 검찰은 다음주 이 의원을 기소하기로 했다.

검찰은 7일 전주지법 제11형사부(강동원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스타항공 재무 담당 간부 A씨 재판에서 "구속된 이 의원이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며 "'(사건 관련자들도) 서로 책임을 떠넘기며 대질을 요구하고 있다"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요 공소사실이 (이스타항공) 주식 저가 매도, 저가 양도 등인데 (사건) 당사자 간에 진술이 엇갈리며, 증거를 조작해서 제출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건 당사자들 진술이 핵심 증거인데 A씨가 풀려나면 진술이 뒤바뀔 가능성이 있다"며 A씨 측의 보석 신청 기각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이 의원 조카인 A씨가 이 의원 지시로 범행한 것으로 판단해 둘을 이 사건의 공범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다음 주께 이 의원을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할 예정이며, 이 사건을 A씨 사건과 병합 신청하겠다고 재판부에 밝혔다.

A씨의 재판 다음 재판은 오는 28일 열린다.

이스타항공 재무 담당 간부 A씨는 2015년 12월께 이스타항공 그룹 계열사들이 보유하던 이스타항공 주식 약 520만주(약 540억원)를 특정 계열사에 100억여원에 매도, 회사에 약 430억원의 손해를 입힌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검찰은 이상직 의원을 이 사건 공범으로 판단해 지난달 28일 구속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