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리두기 개편안 1단계' 경북 12개군 하루 확진자 1명 미만

송고시간2021-05-07 11:21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이 시범 적용 중인 경상북도 12개 군의 확진자가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경북도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보고한 개편안 시범 적용 상황에 따르면 적용 첫날인 지난달 26일부터 전날까지 11일간 총 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경북은 인구 10만명 이하 12개 군(군위·의성·청송·영양·영덕·청도·고령·성주·예천·봉화·울진·울릉)을 대상으로 개편안 기준 1단계를 적용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충북, 취약시설 신속항원검사…지난해 12월 이후 확진자 74명 확인

고령 5인 금지 해제…자발적 거리두기는 이어져
고령 5인 금지 해제…자발적 거리두기는 이어져

(고령=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경북 고령, 청도 등 12개 군에 5인 금지 해제가 내려진 26일 고령의 한 식당에 자발적 거리두기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1.4.26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이 시범 적용 중인 경상북도 12개 군의 확진자가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경북도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보고한 개편안 시범 적용 상황에 따르면 적용 첫날인 지난달 26일부터 전날까지 11일간 총 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일평균 0.8명꼴로 확진자가 발생한 셈이다.

경북은 인구 10만명 이하 12개 군(군위·의성·청송·영양·영덕·청도·고령·성주·예천·봉화·울진·울릉)을 대상으로 개편안 기준 1단계를 적용 중이다. 시범 적용 기간은 이달 23일까지다.

경북 인구 10만명당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개편안 시범 적용 지역은 0.20명, 그 외의 지역은 1.01명이 각각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래픽] 경북 12개 군 거리두기 개편안 시범적용
[그래픽] 경북 12개 군 거리두기 개편안 시범적용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경북도는 오는 26일부터 일주일간 인구 10만명 이하 군 지역 12곳에 대해 전국 처음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시범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경북은 거리두기 개편안 시범적용에 따라 사회복지시설과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현장점검도 실시했다. 적발된 위반 사례 23건에 대해서는 현장 지도를 하고, 청송군의 일부 일반음식점에 대해서는 비말 차단 가림막을 지원했다.

또 고령 인구가 많은 특성을 고려해 노인 주야간 보호센터 68개소와 경로당 3천34개소 등을 대상으로 방역 상황을 점검하는 동시에 요양병원·요양시설 등에 대해서는 선제 검사를 진행 중이다.

울릉도 입도객에 대해서는 입도 전후로 발열 체크를 의무화하고 9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종교시설 주관 모임·식사·숙박 금지, 100명 이상 집회 금지 등 기초단체 자율 방역수칙도 강화했다.

한편 충북도에서는 고위험시설과 감염 취약시설의 이용자 및 종사자를 대상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 30일까지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전체 검사 대상자 28만1천725명 중 74명의 확진자를 조기에 찾아냈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