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합금지 무시하고 영업한 송파구 유흥주점서 36명 적발

송고시간2021-05-07 10:13

beta

유흥시설 집합 금지에도 아랑곳없이 영업하던 유흥주점에서 직원과 손님이 또 무더기로 적발됐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 50분께 송파구 방이동의 한 지하 1층 유흥주점에서 업주와 직원 30명, 손님 5명 등 총 36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적발해 명단을 관할 구청에 넘기기로 했다.

이달 4일 오후 9시 50분께에는 서초구 서초동의 한 지하 유흥주점에서 불법 영업하던 업주와 직원, 손님 등 53명이 적발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업금지 기간인데…또 유흥업소 적발 (CG)
영업금지 기간인데…또 유흥업소 적발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유흥시설 집합 금지에도 아랑곳없이 영업하던 유흥주점에서 직원과 손님이 또 무더기로 적발됐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 50분께 송파구 방이동의 한 지하 1층 유흥주점에서 업주와 직원 30명, 손님 5명 등 총 36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적발해 명단을 관할 구청에 넘기기로 했다.

경찰은 "대형 유흥업소가 손님을 받고 있다"는 112 신고를 받고 지구대·생활질서계·형사팀·기동대 등 총 72명을 동원해 현장을 덮쳤다.

경찰은 9시 10분께 뒷문으로 나오던 손님을 막고 주점에 들어가 테이블에 술과 안주가 놓여 있는 등 영업한 정황을 확인했다. 일부 종업원과 손님은 단속을 피해 이 건물 1층과 5층으로 도주했다가 붙잡혔다.

앞서 이달 4일 오후 9시 50분께에는 서초구 서초동의 한 지하 유흥주점에서 불법 영업하던 업주와 직원, 손님 등 53명이 적발됐다. 지난달 말에는 강남구 역삼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한꺼번에 83명이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입건되기도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 중인 수도권에서는 지난달 12일부터 유흥·단란·감성주점과 콜라텍, 헌팅포차, 홀덤펍 등 유흥시설 6종의 영업이 금지돼 있다. 이런 조치는 이달 23일까지 이어진다.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