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리 왕자 부부, '코로나 백신 보급 확대' 기부금 모금

송고시간2021-05-07 10:16

2살 아들 생일 기념…1회분 5달러 기부 시 매칭펀드로 15달러 내놓기로

해리 왕자(오른쪽)와 부인 메건 마클(왼쪽)
해리 왕자(오른쪽)와 부인 메건 마클(왼쪽)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영국 왕실에서 독립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정착한 해리 왕자와 부인 메건 마클이 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기부금을 모금한다고 밝혔다.

해리 왕자 부부는 이날 아들 아치의 두 살 생일을 맞아 이러한 내용의 기부금 모금 행사 계획을 발표했다고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두 사람은 자신들이 설립한 자선재단 아치웰을 통해 "아들 생일을 기념하기 위해 이것(기부금 모금)보다 더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방법을 찾을 수 없다"며 개발도상국 등에 코로나 백신을 보내기 위한 기부 행사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행사는 백신 접종 1회분에 해당하는 5달러(5천600원)를 아치웰에 기부하면 해리 왕자 부부가 이미 마련해 놓은 공동기금에서 15달러(1만7천원)를 더 보태 백신 접종 4회분을 확보하는 매칭 펀드 형식으로 진행된다.

300만달러(33억7천만원) 규모의 공동기금은 마스터카드 임팩트 펀드, 시드림 패밀리 파운데이션 등의 자선단체가 기부한 돈으로 조성됐다.

해리 왕자 부부는 "현재까지 코로나 백신 접종의 80%는 부유한 국가에서 이뤄졌고, 개발도상국을 비롯한 세계의 많은 지역에서는 아직도 백신 보급이 효과적으로 시작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들 부부는 "모든 사람이 모든 곳에서 백신에 동등하게 접근할 수 있어야만 우리는 진정으로 회복될 수 있다"며 "5달러 기부금은 생명과 가족, 공동체를 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치의 두 살 생일을 맞아 해리 왕자 부부가 공개한 사진
아치의 두 살 생일을 맞아 해리 왕자 부부가 공개한 사진

[아치웰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