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암스테르담, 도심 홍등가 정리하고 교외에 '에로틱센터' 건립"

송고시간2021-05-07 10:00

beta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이 도시환경을 정비하고 성매매 종사 노동자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도심에 있는 홍등가를 정리하고 교외에 '에로틱센터'를 건립한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6일(현지시간) 암스테르담 당국이 이러한 도시환경정비사업을 담은 계획서를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에로틱센터 근처에는 성매매 사업 종사자의 안전을 위해 응급구조센터가 마련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시환경 정비하고 성매매 종사자 근무환경 개선 추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홍등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홍등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이 도시환경을 정비하고 성매매 종사 노동자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도심에 있는 홍등가를 정리하고 교외에 '에로틱센터'를 건립한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6일(현지시간) 암스테르담 당국이 이러한 도시환경정비사업을 담은 계획서를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계획서에 따르면 에로틱센터는 5층짜리 건물로서 면적은 5천㎡, 객실은 100개에 달한다. 부대시설로 술집 두 곳과 스트립클럽 한 곳도 마련된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에로틱센터 근처에는 성매매 사업 종사자의 안전을 위해 응급구조센터가 마련된다.

관광객을 통제하기 위해 출입구를 한 곳으로 제한하고 입장료도 받을 예정이다.

암스테르담 당국은 에로틱센터 건립 후보지를 9개로 추렸으며 사업시행자를 공모·선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로 영업 제한된 홍등가
코로나19로 영업 제한된 홍등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암스테르담 첫 여성 시장인 펨케 할세마는 성매매 종사자를 보호하기 위해 호객행위를 위해 낸 창문을 폐쇄하고, 도심지역 성매매업소를 교외로 이전하는 등의 개선안을 발표한 바 있다.

할세마 시장은 "비좁은 홍등가를 걸어가다 보면, 창문으로 비치는 여성을 촬영하고 비웃는 거대한 인파를 볼 수 있다"면서 "여자로서 이러한 종류의 모욕을 받아들일 수 없다. 이는 모든 여성의 권리에 반한다"고 말했다.

다만 할세마 시장은 네덜란드에서 합법인 성매매 자체를 금지할 계획은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성매매 종사자들이 에로틱센터 건립을 반대하고 있어 홍등가 개선 구상이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비영리재단 '성매매정보센터'를 설립한 마리스카 마이요르는 "성매매 종사자 다수가 에로틱센터에 들어가고 싶어하지 않는다"면서 "성매매 노동자는 또다시 그들이 저지르지 않은 행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2015년 홍등가 정비 항의 시위 펼친 암스테르담 성매매 종사자들
2015년 홍등가 정비 항의 시위 펼친 암스테르담 성매매 종사자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honk021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