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쪽 지방 황사비…일부 지역 천둥·번개와 우박

송고시간2021-05-07 09:50

beta

7일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황사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8시30분 현재 백령도에서 황사가 관측됐으며 비가 오는 지역은 황사가 섞여서 내리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이 비구름대는 빠르게 지나기 때문에 강수량은 많지 않으나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하며 우박이 떨어질 수도 있으니 농작물과 시설물 관리,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상레이더 영상
기상레이더 영상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7일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황사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8시30분 현재 백령도에서 황사가 관측됐으며 비가 오는 지역은 황사가 섞여서 내리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또 황해도를 중심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구름대가 발달해 시속 40㎞로 동남동진하면서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 비를 뿌리고 있다.

이 비구름대는 빠르게 지나기 때문에 강수량은 많지 않으나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하며 우박이 떨어질 수도 있으니 농작물과 시설물 관리,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낮에는 강원 동해안에도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황사비 조심
황사비 조심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부 서해안에는 강풍특보가 발효 중이다.

또 8일까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서부와 충남 서해안, 강원 영동, 경북 북동 산지, 경북 동해안은 바람이 시속 35∼60㎞ 이상(순간풍속 70㎞)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그 밖의 지역도 순간풍속 55㎞ 이상으로 돌풍이 부는 곳이 있다.

이날 아침 기온은 경기 동부와 강원 내륙·산지, 경북 내륙, 전북 동부를 중심으로 5도 이하로 떨어졌다.

낮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이 20도 이상으로 올라 일교차가 크니 기온변화로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신경 써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