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 가족→식당→교회 연쇄 확진 22명째…교회서만 9명(종합)

송고시간2021-05-07 18:09

beta

대전에서 가족부터 식당을 거쳐 교회로 번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연쇄 확진이 멈추지 않고 있다.

7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60대(대전 1820번)와 중학생 손녀(대전 1814번), 30대(대전 1815번) 등 서구 한 대형교회 교인 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10명이 나온 이 교회에 대해서는 오는 20일까지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외입국자 등 오후 6시까지 7명 신규 확진

분주한 대전 선별진료소
분주한 대전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대전에서 가족부터 식당을 거쳐 교회로 번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연쇄 확진이 멈추지 않고 있다.

7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60대(대전 1820번)와 중학생 손녀(대전 1814번), 30대(대전 1815번) 등 서구 한 대형교회 교인 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교회에서는 5∼6일에도 교인 4명(대전 1795·1809·1810·1811번)과 목사(대전 1805번)·전도사(대전 1813번)가 확진됐다.

확진자 9명이 나온 이 교회에 대해서는 오는 20일까지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졌다.

교인 중 가장 먼저 확진된 대전 1795번을 포함해 지난달 29일 저녁 서구 한 식당을 방문한 손님 확진자 5명 가운데 1명(대전 1796번)의 초등생 딸(대전 1816번)도 이날 코로나19 양성으로 판명됐다.

이 교회와 식당 연쇄 확진은 지난 4일 확진된 40대(대전 1777번)부터 시작됐다.

그가 확진된 뒤 그의 가족·친구에 이어 식당 손님, 교회 교인 등 지금까지 21명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전에서는 이날 오후 6시까지 충북 청주 확진자를 접촉한 30대(대전 1818번)와 해외입국자(대전 1817번)까지 모두 7명이 신규 확진됐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