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조대식 SK수펙스추구協 의장 소환 조사(종합)

송고시간2021-05-07 09:49

beta

SK그룹의 2인자격인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7일 검찰에 출석했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비리 의혹을 수사해 온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전준철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조 의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2015년 SKC가 자본 잠식 상태에 빠진 SK텔레시스의 유상증자에 700억원을 투자한 과정을 따지기 위해 이들을 소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본잠식' SK텔레시스에 700억원 유상증자 경위 조사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SK그룹 최고의사결정기구) 의장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SK그룹 최고의사결정기구) 의장

[SK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김주환 기자 = SK그룹의 2인자격인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7일 검찰에 출석했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비리 의혹을 수사해 온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전준철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조 의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조경목 SK에너지 대표이사도 함께 출석했다.

검찰은 2015년 SKC가 자본 잠식 상태에 빠진 SK텔레시스의 유상증자에 700억원을 투자한 과정을 따지기 위해 이들을 소환했다. 조 의장은 당시 SKC 이사회 의장, 조 대표는 지주사격인 SK의 재무팀장을 지냈다.

특히 검찰은 당시 SK텔레시스의 재무 상태가 불량한 상태였는데도 SKC가 무리하게 투자 결정을 내려 상장사인 SKC에 손해를 끼쳤다고 보고 있다. 당시 SK텔레시스의 대표이사는 최신원 회장이었다.

검찰은 조 의장과 조 대표를 상대로 당시 유상증자 참여 결정이 어떻게 이뤄졌는지, 그룹 차원의 지원이 있었는지 등을 따져 물을 예정이다.

하지만 재계 일각에서는 SK텔레시스가 당시 SKC의 유상증자 덕분에 이듬해부터 당기 순이익이 흑자로 돌아선 만큼 통상적인 경영활동으로 봐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