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상에서 돌아온 류현진 "몸 상태 문제없어…제구는 아쉬워"

송고시간2021-05-07 08:44

beta

오른쪽 둔부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던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은 11일 만의 선발 등판을 마친 뒤 "몸 상태는 문제없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원정경기에서 5이닝 6피안타(1홈런) 1볼넷 4실점(4자책점)을 기록한 뒤 화상 인터뷰를 통해 "경기 초반엔 직구 구속이 잘 나오지 않는 등 공이 좋지 않았다"며 "몸의 밸런스가 맞지 않아 제구력이 떨어졌는데, 다음 등판까지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밸런스 문제로 제구 어려움…4회 이후 회복"

인터뷰하는 류현진
인터뷰하는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원정경기를 마친 뒤 화상 인터뷰를 하고 있다. [MLB 화상 인터뷰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오른쪽 둔부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던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은 11일 만의 선발 등판을 마친 뒤 "몸 상태는 문제없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원정경기에서 5이닝 6피안타(1홈런) 1볼넷 4실점(4자책점)을 기록한 뒤 화상 인터뷰를 통해 "경기 초반엔 직구 구속이 잘 나오지 않는 등 공이 좋지 않았다"며 "몸의 밸런스가 맞지 않아 제구력이 떨어졌는데, 다음 등판까지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류현진은 이날 부진이 부상 여파 때문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처음 통증을 느낀 뒤 3일 정도는 아픈 느낌이 있었는데, 지금은 괜찮다"며 "오늘 경기에서도 통증은 느끼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음은 류현진과 일문일답.

-- 경기 초반 직구 구속이 좋지 않았는데.

▲ 나도 그 이유를 모르겠다. 경기 초반보다는 4, 5회 때 공이 더 좋았던 것 같다. 내일부터 원인을 찾겠다. 전체적으로 경기 후반에 던진 공이 초반보다 좋았다.

-- 경기 중 포수 대니 잰슨과 태블릿PC를 보면서 의논하던데.

▲ 잘못 던진 공이 있었고, 사인과 반대로 간 것도 있어서 체크했다. 어떻게 공을 던졌는지 봤다.

-- 포수와 호흡을 위해 본 건인가. 아니면 밸런스를 체크하기 위해서였나.

▲ 느낌을 찾는 게 중요했다. 오늘 경기에선 제구력에 문제가 있었다. 밸런스가 안 맞아서 제구력이 떨어진 것 같다. 경기 중에 내가 던진 몇 가지 공을 체크했는데, 내일부터는 많이 연구할 것이다.

-- 오늘 던진 공 중 가장 후회되는 공은.

▲ 한 개만 꼽기 어렵다. 1회 홈런 맞은 공과 3회 2루타를 허용한 공이 특히 제구가 안 됐다. 5회 안타를 허용한 공은 체인지업이었는데, 제구는 잘 됐다. 상대 팀 타자가 잘 친 것이다.

-- 그동안 부상자 명단에 있었는데 현재 몸 상태는.

▲ 통증을 처음 느낀 뒤 3일까지는 (아픈) 느낌이 약간 있었다. 3일 이후부터는 좋다. 지금도 그렇다. 등판을 앞두고 한 차례 불펜 투구를 했는데 아프지 않았다. 오늘 경기에서도 통증을 느끼지 않았다. 좋은 상황이다.

-- 예정대로 등판하면 다음엔 (내셔널리그팀과 상대하는) 인터리그 경기를 치러야 한다. 타격 준비 잘했나.

▲ 지난해 갖고 있던 배트는 없고 올해 생긴 배트가 있다.

-- 다음 달부터 세일런 필드에서 홈 경기를 치러야 하는데.

▲ 지난해 홈구장으로 활용했던 경험이 있다. 당시 느낌대로 던지겠다. 최근 선수들이 잘 지낼 수 있도록 경기장 시설을 보완했다고 한다. 열심히 준비하겠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