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시, 인공지능 기반 선박 물류 플랫폼 실증 사업 추진

송고시간2021-05-07 07:36

beta

울산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공모한 '인공지능 기반 중량화물이동체 물류 플랫폼 실증 사업'에 선정돼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시와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주관으로 현대중공업, 포스코, 일신해운, 포항공과대, 한국해양대, 중소조선연구원, 현대글로벌서비스 글로벌디지털센터, 선박무선, 산엔지니어링, 글로벌지티아이, 오리온테크놀리지, 씨드로닉스, 아비커스 등 총 15개 기관·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한다.

사업에서는 포항과 울산 동구 연안을 운항하는 중량화물이동체(Roll on Roll off 선박)를 통해 ▲ 물류·운항 정보의 디지털화 ▲ 지능형 통합항해시스템(AI-INS) 개발 ▲ 제품 상용화를 위한 실선 기록(Track Record) 확보 등이 이뤄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430억원 투입해 2024년까지…현대중·포스코 등 15개 기관·기업 참여

사업 개념도
사업 개념도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공모한 '인공지능 기반 중량화물이동체 물류 플랫폼 실증 사업'에 선정돼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시와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주관으로 현대중공업, 포스코, 일신해운, 포항공과대, 한국해양대, 중소조선연구원, 현대글로벌서비스 글로벌디지털센터, 선박무선, 산엔지니어링, 글로벌지티아이, 오리온테크놀리지, 씨드로닉스, 아비커스 등 총 15개 기관·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한다.

사업은 430억원 예산을 들여 올해부터 2024년까지 4년간 추진된다.

사업에서는 포항과 울산 동구 연안을 운항하는 중량화물이동체(Roll on Roll off 선박)를 통해 ▲ 물류·운항 정보의 디지털화 ▲ 지능형 통합항해시스템(AI-INS) 개발 ▲ 제품 상용화를 위한 실선 기록(Track Record) 확보 등이 이뤄진다.

물류·운항 정보의 디지털화는 '디지털 물류 플랫폼' 구축으로 철강 공급사인 포스코와 수요처인 현대중공업, 운송사인 일신해운 등 3자가 물류 제조·이송 비용을 절감하고자 하는 것이다.

지능형 통합항해시스템 개발은 기존 독립 운영된 항해통신장비의 데이터를 통합해 고도화하는 것이다.

제품 상용화를 위한 실선 기록 확보는 '해상 실증 테스트'로, 물류·운항 정보의 디지털화와 지능형 통합항해시스템을 선박에 탑재해 화물 운송 중 해상 실증을 진행한다.

사업 완료 시점인 2024년 기술 개발과 해상 실증이 끝나면 참여 기업이 제품 양산 체계를 구축해 국산 항해통신 기자재 시장 개척에 나설 예정이다.

시는 이번 사업으로 중소 해운사와 조선 기자재 기업 경쟁력 확보, 조선·해운 산업 동반 성장도 기대한다.

사업의 경제적 효과로는 생산 유발액 712억원, 부가가치 유발액 352억원, 취업 유발 인원 377명 등이 예상된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또 향후 10년간 2천300척 선박 발주 전망에 따라 국산 통합항해시스템 탑재 시 7천억원에 이르는 경제 효과 달성도 기대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이번 사업은 고부가가치 미래 선박 시장을 개척하고, 새로운 먹거리를 제시할 것"이라며 "울산이 조선해양산업을 이끌어 가는 중심 도시로서 견인차 구실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