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메르켈 "전세계 탄소중립 달성해야…탄소배출가격 책정 필요"

송고시간2021-05-07 02:10

beta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6일(현지시간) "전 세계적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단일한 탄소배출 가격을 책정하는 게 적절한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부터 이틀간 독일과 영국이 공동주최하는 페터스베르크 기후회담에서 화상 연설을 통해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국제적 연대와 모든 이들의 협력이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독일은 전날 기후변화대응법을 개정해 2045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6∼7일 페터스베르크 기후회담 주최·존슨 영국 총리도 참여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6일(현지시간) "전 세계적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단일한 탄소배출 가격을 책정하는 게 적절한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탄소 배출
탄소 배출

[연합뉴스TV 캡처]

그는 이날부터 이틀간 독일과 영국이 공동주최하는 페터스베르크 기후회담에서 화상 연설을 통해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국제적 연대와 모든 이들의 협력이 필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에 더해 기후변화대응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단일한 기준치를 정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메르켈 총리는 밝혔다.

독일은 전날 기후변화대응법을 개정해 2045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기존 계획보다 5년 앞당긴 것이다. 탄소중립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만큼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대책을 세워 이산화탄소의 실질적인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말한다. 독일은 이를 위해 2040년과 2030년 탄소 배출량을 1990년 대비 각각 88%, 65% 줄이기로 했다.

독일의 세운 이런 목표는 전 세계 산업국가 중 선두 수준이다.

화상연설하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AFP=연합뉴스]

화상연설하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AFP=연합뉴스]

메르켈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은 글로벌 자연 체계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으면 모두가 얼마나 취약한지 드러냈다"면서 "앞으로 수년간에 대해서도 우려가 없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독일 정부는 팬데믹 대응을 위해 많은 돈을 썼지만, 개발원조나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국제적 책임에 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페터스베르크 기후회담은 2009년 코펜하겐 기후회담이 실패하자 독일 주도로 열리는 장관급 연례회담으로 연례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를 준비하는 데 목적이 있다. 독일 본 근교 라인강변의 페터스베르크산에서 2010년 처음 열려 이런 이름을 얻었다.

이번 회담에는 글래스고에서 차기 COP26 회의를 주최하는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와 전 세계 40여 개국 기후변화 관련 장관들이 참석했다.

탄소중립 (PG)
탄소중립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